배우 조안, 3살 연상 일반인 예비신랑과 10월 28일 결혼

조유경 기자
조유경 기자2016-10-10 16:26:16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공=(주)도도엔터테인먼트
배우 조안이 3살 연상 일반인 예비신랑과 백년가약을 맺습니다.

10일 오전 조안 커플의 결혼준비를 담당하고 있는 아이웨딩측에 따르면 “두 사람은 10월 28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며, 차근차근 결혼 준비 과정을 밟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소속사 ㈜도도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예비신랑은 조안보다 3살 연상의 훤칠한 키와 준수한 외모를 지닌 IT업계 종사자로 오랫동안 근무해 온 일반인이다. 두 사람은 친구로 지내오다 1년 전부터 자연스럽게 연인으로 거듭났으며, 평소 겸손하고 배려심 많은 예비신랑의 모습에 반해 결혼을 결심했다”고 결혼 계기를 밝혔는데요.

조안은 “서로 배려하고 존중하며 예쁘고 행복한 가정을 만들어가겠다. 그리고 연기자로서 더욱 성숙한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결혼 소감을 전했습니다.

한편, 조안은 2001년 배우로 데뷔해 여고괴담, 킹콩을들다, 돌려차기, 홀리데이, 바다위의피아노, 소리굽쇠 등 작품성 높은 영화를 비롯해 SBS 세자매, KBS1 광개토대왕, MBC 빛나는로맨스, OCN 특수사건전담반 TEN/TEN2부터 최근 MBC ‘최고의연인’까지 안방극장에서도 왕성한 연기활동을 펼치며 연기의 폭을 넓혀왔습니다.

‌10월 10일부터는 EBS 라디오 ‘시 콘서트’의 새 진행자로 발탁, 라디오DJ로 변신해 편안한 목소리로 청취자들과 만날 예정입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