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조센진’ 비하 논란 일본 버스회사 “기억 안난다”

황지혜 기자
황지혜 기자2016-10-07 15:14:32
공유하기 닫기
JNN 방송 화면 캡처
자료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국 관광객에게 ‘김 조센진(총)’이라고 적힌 버스표를 발권해 논란이 된 일본의 한 버스회사가 6일 “들리는 대로 적었을 뿐 악의는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앞서 5일 한 제보자는 지난 4월 일본 오사카 여행 중 한큐버스를 이용했다가 ‘조센진’이라는 비하를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당시 일본어를 하지 못하는 탓에 영어로 승차권을 끊었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 승차권의 이름 란에 ‘김 총’이라고 적혀 있는 것을 일본어가 가능한 지인의 도움으로 뒤늦게 알아차렸다고 YTN에 제보했습니다. 이 같은 보도가 전해지자 한큐버스 측은 6일 일본 마이니치 방송, JNN 등을 통해 “악의가 없었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한큐버스 측은 “창구에서 발권을 할 때 승객이 구두로 말한 이름을 말한 대로 직원이 입력한다”며 “당시 티켓을 발권했던 20대 여성 직원은 (그 관광객과의 대화가) ‘기억에 없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들리는 대로 (이름을) 입력한 것”이라며 “악의는 없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국내 누리꾼들은 여전히 공분하고 있습니다. 누리꾼들은 관련 기사 댓글 등을 통해 “일본어를 모른다고 사람이름을 쪽XX(일본인을 비하하는 은어)라고 쓰진 않는다”(pan***)며 비하의 의미가 담긴 ’총’이라는 단어를 적은 건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변명만하고 사과는 하지 않는다”(int***), “차라리 일본어 몰랐다고 하는 게 더 설득력 있겠다”(jin***), “변명마저 졸렬하다”(ink***)라며 한큐버스 측의 해명에 분노하는 댓글들도 눈에 띄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