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 김, 미국에선 ‘웰빙스낵’…아재도, 초중고생도 "맛나요~"

동아일보
동아일보2016-10-06 18:36:24
공유하기 닫기
김 먹는 할리우드 스타 휴 잭맨의 딸. 
미국 시트콤에 등장한 한국 김
미국 시트콤에 등장한 한국 김
《 “맛 좋고 영양가도 풍부하니 인기 만점입니다. 저도 평소 즐겨 먹고요.” 지난달 30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오렌지카운티의 한 대형마트에서 만난 매장 직원 로널드 토머스 루시 씨는 한국산 김 스낵을 진열하며 이렇게 말했다. 아시안 푸드 코너 진열대 한쪽엔 데리야키, 스파이시, 고추장, 와사비 맛 등 다양한 종류의 한국산 김 스낵이 빽빽이 놓여 있었다. 》

루시 씨는 “미국 내 8개 주에 있는 매장 103개에 김 스낵이 납품된다”면서 “오렌지카운티점에서는 매주 김 21봉지가 들어 있는 박스 3개가량이 꾸준히 판매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 행사장 찾은 美 학생들 
‌최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로스앤젤레스 지사가 마련한 스낵 김 홍보행사에서 미국 초중고교생들이 한국산 김을 맛본 뒤 활짝 웃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제공

○ 미국에서 한국산 김은 ‘웰빙 식품’ 한국산 조미김은 미국에서 ‘참살이(웰빙) 식품’으로 알려지며 인기를 끌고 있다. 영양이 풍부하고 열량이 낮다는 평가에 간식이나 맥주 안주로 사랑받고 있다. 한국은 2013년 미국에 김 6700만 달러(약 746억 원)어치를 수출하면서 처음으로 일본을 제치고 현지 김 최대 수출국으로 부상했다.  미국 주요 유통업체에 한국산 김을 수입해 납품하는 프랜시스 김 우보디스트리뷰션 대표는 “불과 5년 전까지만 해도 미국에선 ‘검은 종이를 왜 먹느냐’며 김에 대한 거부감을 가진 사람이 많았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상황은 달라졌다. 미국의 인기 건강 쇼프로 ‘닥터 오즈 쇼’ 진행자인 심장전문의 메멧 오즈 박사가 쇼에서 김을 들고 나와 “고기를 많이 먹는 미국인은 철분 함유량이 높은 김을 먹어야 한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이제 한국산 김은 월마트, 코스트코 등 현지 대형 유통업체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대중적인 상품이다. 할리우드 스타 휴 잭맨의 딸이 좋아하는 스낵으로도 유명하다. 김 씨는 “현재 로스앤젤레스와 뉴욕 일대 50여 개 초중등학교에 런치 스낵으로 김을 납품하고 있다”고 전했다. ‌ 미국인의 수산물 소비량이 최근 증가함에 따라 김을 비롯한 한국산 수산물 수출은 매년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 한국 수산 및 양식업계에는 거대한 시장이 새로 열린 것이다. 굴, 광어, 우럭 등 연간 국산 수산물 수출액은 2억 달러(약 2200억 원) 수준이다. 광어는 활어 형태로도 수출된다. 한국산 광어는 식감이 쫄깃하고 맛이 있어 미국 현지에서 반응이 좋다. 주로 미국 내 교민사회 및 한인 마트뿐 아니라 현지인이 자주 찾는 일식당, 횟집 등의 식자재로 유통, 판매되고 있다.  값싼 중국산 수산물이 미국 수산물 수입 시장에서 비중을 넓혀가고 있지만, 현지 고소득층 소비자들은 한국산을 더 선호한다. 미국 내 한국 수산물 수입업체 해태아메리카의 정훈 이사는 “한국산이 중국산보다 질적으로 우수하고 깨끗하다는 인식이 강하다”며 “중국계 할머니들이 마트에서 ‘메이드 인 코리아’ 수산물을 찾을 정도”라고 말했다.  

한국산 전복 고르는 日 노부부 
‌지난달 29일 도쿄의 한 대형마트에서 한 노부부가 한국산 전복을 고르고 있다. 현지에서 한국산 전복은 품질이 우수해 인기가 많다. 도쿄=최지연 기자 lima@donga.com 
○ ‘수산물 강국’ 일본에서 선전하는 한국산 수산물

한국산 수산물은 일본에서도 인기다. 현재 일본에서도 중국산 수산물이 저가로 수입 시장을 공략하며 한국산을 위협하고 있지만, 일본 내 소비자들은 한국산을 선호한다. 한국산 전복을 취급하는 도쿄의 한 유명 초밥집 점장 교헤이 호리카와 씨는 “한국산 전복은 식감과 풍미가 일본산과 비슷하고 중국산보다 우수해 믿고 쓴다”라고 말했다.

 한국산 수산물 1위 수입국인 일본은 연간 7억∼8억 달러어치를 한국에서 수입하고 있다. 엔화 약세와 일본 내 소비 위축, 한일 관계 악화 등으로 최근 수출이 조금 주춤하고 있지만, 여전히 한국의 최대 수산물 수출국이다. 특히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한 원전 방사능 유출 사고 이후 한국산을 찾는 일본인들이 늘고 있다.

 

대표적 수산물이 한국산 전복이다. 특히 활전복은 김, 굴과 더불어 일본 수입 수산물 시장에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지난달 28일 찾은 일본 최대 수산물 시장인 쓰키지 시장 곳곳에서 한국산 활전복을 볼 수 있었다. 쓰키지 시장의 한 상인은 “한국산 까막 전복의 점유율은 대만, 일본산과 비슷한 30% 정도”라며 “일본산보다 저렴한 데다 맛도 뛰어나 매일 고정적으로 찾는 식당 주인들이 적지 않다”라고 말했다.

 한국산 전복은 일본의 주요 초밥 체인점과 레스토랑, 대형마트, 세븐일레븐 명절용 오세치 도시락 등에 식재료로 납품되고 있다. 도쿄의 한 대형 유통 매장에서는 한국산 활전복이 역시 한국산인 굴, 김 등과 함께 판매되고 있다. 100g짜리 한국산 전복 하나에 463엔(약 5000원)으로 일본산의 절반 수준이다.

 전복과 김, 굴 등을 생산하는 완도, 제주 일대는 한국에서 양식업에 최적화된 지역이다. 미역, 다시마 등 전복의 먹이가 풍부할 뿐 아니라 해수를 정화하는 암반석도 풍부하다. 물의 순환이 좋지 않고 양식업 규모가 작은 일본보다 생산 환경이 좋다.

 오태기 해양수산부 어촌양식정책과 주무관은 “계절에 따른 수온 차도 일본에 비해 작아 안정적 공급이 가능한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며 “양질의 한국산 제품 이미지를 살리며 다양한 수출 품목을 개발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특별취재팀

△소비자경제부=민병선 차장, 한우신 이새샘 최혜령 이호재 기자 △사회부=정승호 광주호남취재본부장, 임재영 차장, 최지연 홍정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