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년간 18cm 꼬리 달고 살아온 소년의 슬픈 사연

조유경 기자
조유경 기자2016-10-06 17:53:33
공유하기 닫기
사진=영국 메트로
8년간 자신의 꼬리를 감추고 살아온 10대 소년이 수술을 받은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5일(현지시각) 영국 미러에서는 익명을 요구한 18세 소년의 이야기를 소개했는데요. 인도에 사는 이 소년은 태어날 때부터 엉덩이 쪽에 난 기형 피부조직이 있는데 마치 동물의 꼬리와 같은 모양이었습니다. 소년의 부모는 아들의 기형이 액을 막아주는 ‘부적’과 같은 역할을 할 것이라 믿어 이를 감추며 살았는데요. 하지만 소년이 성장하면서 꼬리도 자라 그 길이가 18cm가 됐습니다. 이에 그는 누워서 잘 때나 앉아있을 때 극심한 고통에 시달렸고 옷으로 ‘꼬리’를 감추느라 정신적인 고통에도 시달렸다고 하네요. 소년은 결국 지난달 병원에 찾아가 의사와 상담을 했고 제거 수술을 받았습니다. 수술은 성공적이었고요. 이 병원의 신경외과 과장은 “이 같은 기형은 굉장히 이례적인 사례다. 게다가 기형의 길이 역시 아마 지금까지 봐왔던 것 중 가장 길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척추 쪽을 수술할 때는 조심해야 하지만 이 수술 자체가 어려운 수술은 아니다. 다행히도, 그의 꼬리 부분에는 뼈나 근육 조직이 없어 수술을 어렵지 않게 할 수 있었다”며 “수술을 받고 나서 그는 편안하게 앉거나 누울 수 있게 돼 행복해하고 있다. 또한 자신감도 생겼다고 한다”고 덧붙였습니다.‌‌이 소년은 이번주에 퇴원을 할 예정이라고 하네요.‌‌★‌그리고...VODA의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