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만 14명 둔 29세 여성 “아들 낳기 위해서라면…”

정민경 기자
정민경 기자2016-10-06 17:52:42
공유하기 닫기
사진=영국 미러 캡처
딸만 14명을 둔 20대 여성이 “아들 낳을 때까지 아이를 계속 낳겠다”고 밝혀 시선을 모으고 있습니다.

영국 매체 미러의 1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 주(州)에 사는 아우구스티나 히게라(29)는 지난 8월 쌍둥이 자매 벨라, 이사벨라를 출산했습니다.



아우구스티나가 쌍둥이 자매를 낳은 것은 이번이 세 번째로, 확률로 따지면 약 50만 분의 1에 해당합니다.

앞서 아우구스티나는 15세의 나이에 2세 연상의 남자친구 안토니오와 결혼식을 올렸다. 텍사스 주 법에 따르면 14세 이상의 남녀는 부모 동의 하에 결혼을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는 안토니오와의 사이에 딸 벨리시아(14)와 네일리(13), 릴리아나(12), 바네사(11)를 뒀습니다.


하지만 그와 안토니오의 관계는 바네사가 태어난 이후 급속도로 나빠졌습니다.

결국 아우구스티나는 지인의 파티에서 만난 호세(30)와 새로운 가정을 꾸렸고 약 1년 만에 그와의 사이에서 딸 다니엘라(9), 그리고 실라(7)를 얻었습니다.

그 후에도 아우구스티나는 호세와의 사이에서 쌍둥이 자매 루첼레나, 마리엘레나(6)와 애너렐리아(4), 또 다른 쌍둥이 자매 헤일리, 브레일리(3), 아라벨리아(2)를 출산했습니다.

현재 생후 2개월인 벨라와 이사벨라는 아우구스티나 품에 안긴 세 번째 쌍둥이 자매입니다.

한편 아우구스는 큰딸들을 자신의 ‘미니버스’에 태워 등·하원 시키고 어린 쌍둥이 자매를 키우느라 수면시간이 부족한데도 불구하고 “나는 늘 ‘엄마’가 되고 싶었다. 어렸을 때도 내 동생들을 돌보는데 많은 시간을 썼다”며 “우리 부부 모두 아들을 간절히 원하고 있다. 아들을 가질 수만 있다면 10명을 더 낳아도 좋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