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통해진 ‘로코의 여왕’ 근황! "여전히 아름다워요"

동아닷컴
동아닷컴2016-10-06 17:09:19
공유하기 닫기
사진=스플래쉬
사진=스플래쉬
사진=스플래쉬
사진=스플래쉬
사진=스플래쉬
PREVNEXT
1/5
할리우드 배우 드류배리 모어가 지난 10월 1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한 뷰티 페스티벌에 참석했습니다. 밝은 톤의 화려한 의상에 화사한 화장을 하고 등장한 드류배리 모어는 이날 팬들과 스스럼없이 어울리며 소통했습니다. 특유의 환한 웃음을 지으며 팬들과 사진을 찍고 어울리는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최근 뷰티 관련 사업가로 변신한 그녀답게 이날 뷰티 멘토로서 자신만의 노하우를 공개하기도. 여전히 아름다운 외모지만 과거 로맨틱 코미디의 여왕으로 유명세를 얻었던 시절과 비교해 다소 통통해진 모습입니다. ‌드류 베리모어는 영화 ‘E.T’ 의 아역 스타로 얼굴을 알린 뒤 ‘웨딩싱어’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 ’ ‘ 미녀삼총사’ 등의 작품으로 인기를 얻었습니다. 1994년 바텐더 제레미 토마스와 결혼했지만 두 달여 만에 이혼했고 이어 1999년 코미디언 톰 그린과 재혼한 뒤 두 번째 파경을 맞았죠. 2012년에 아트 컨설턴트 윌 코펠먼과 세번째 결혼식을 올렸는데 최근 이혼 소송을 마무리 짓고 결혼 생활에 종지부를 찍었습니다. 또 다시 ‘돌싱’으로 돌아온 드류 베리모어. 결혼과 이혼을 반복했던 그의 다음 행보는 뭘까요.

영화 ‘E.T’
영화 '웨딩싱어' 
영화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 ’
PREVNEXT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