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곰에게 2번 공격받고 살아남은 男…피투성이로 “난 살아있다”

황지혜 기자
황지혜 기자2016-10-04 16:02:47
공유하기 닫기
토드 오어(Todd Orr·50)의 생존 인증샷에 페이스북 수장 마크 저커버그도 "좋아요"를 눌렀다.
같은 곰에게 하루에 두 번이나 습격당하고도 목숨을 건진 억세게 운 좋은 남성이 있습니다.

미국 몬태나 주 남부 보즈먼 시에 사는 토드 오어(Todd Orr·50)는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www.facebook.com/ToddOrr2016)을 통해 곰에게 습격을 받고 살아남은 모습을 공개해 큰 화제가 됐습니다.



특히 그가 곰에게 습격을 받은 후 피투성이가 된 상태로 남긴 영상은 한국시간으로 4일 오후2시30분 현재까지 3100만회 넘게 조회되고 62만 회 이상 공유됐습니다. CBS 등 미국 현지 언론들도 이 기적적인 사건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오어는 지난 1일 사냥터를 물색하기 위해 몬태나 주 에니스 동쪽 숲을 찾았다가 새끼 두 마리와 함께 있는 어미 곰(그리즐리 베어)과 마주쳤습니다.

그는 소리를 치며 도망쳤지만 곰은 순식간에 그를 쫓았습니다. 오어는 7m 정도 거리에서 곰 퇴치 스프레이를 뿌렸지만 소용 없었습니다. 결국 그는 흙에 얼굴을 묻고 팔로 목을 감싸 보호했습니다.


오어는 “곰이 내 위에서 내 팔과 어깨, 배낭을 물었다. 물 때마다 마치 이빨이 달린 대형 망치로 얻어 맞는 것 같았다”며 “곰은 몇 초간 멈췄다가 다시 깨물기를 계속 반복했습니다. 영원 같이 느껴지던 몇 분이 흐른 뒤 곰은 사라졌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오어는 곰이 떠난 후 피를 흘리며 약4.8㎞ 떨어진 자신의 트럭을 향해 가던 중 또 다시 그 곰과 맞닥뜨렸습니다. 첫 번째 공격에서 살아남은 것에 대해 신께 감사하고 있던 그는 5~10분만에 또 다시 곰의 공격을 받게 됐습니다.

그는 이번에도 목의 뒤쪽을 팔로 감싸 보호하고, 땅에 바짝 달라붙어 얼굴과 눈을 보호했습니다. 곰은 오어의 몸 위에 올라타 팔과 어깨 등을 다시 물었고, 그는 얼굴로 피가 흘러내리는 것을 느낀 채 꼼짝하지 못했습니다.

이윽고 곰은 갑자기 행동을 멈추고 서서 30초가량 오어를 더 가격하다가 자리를 떴습니다.

오어는 곰이 완전히 떠난 후 다시 트럭으로 향했다. 곰에게 두 번이나 공격 당하고도 살아남은 그는 기적적인 순간을 영상으로 남기고 911(긴급신고)에 신고했습니다.


다행히 다리를 다치지 않은 오어는 직접 트럭을 몰고 병원으로 이동했습니다. 그는 병원에 도착했을 당시 자신의 왼팔 상태에 대해 “(왼팔이)쓸모 없을 정도로 부상이 심했다”고 설명했다. 병원 측도 오어가 상체에 많은 자상을 입었고, 팔뼈는 부러진 상태였다고 전했습니다.

8시간의 수술을 마친 오어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같은 일이 내게 두 번이나 일어나는 것을 믿을 수 없었다”면서 첫 번째 공격에서는 운 좋게 살아날 수 있었지만 두 번째에는 살아남을 수 있을까에 의문을 가졌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최고의 날은 아니었지만 나는 살아있다”며 “이 자리에서 이 이야기를 공유할 수 있어 감사하다”고 밝혔습니다.

‌‌‌‌★ 그리고...VODA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