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재' 판독기~'장롱에 불이나면? 딸기가 직장 잃으면?'

동아일보
동아일보2016-10-04 13:51:14
공유하기 닫기
아재 개그 정답은 각각 '장안의 화제', '딸기시럽' 입니다.
1990년대 대표적인 청춘스타 이영애, 심은하. 출처=MBC 
‌(옆으로 넘겨보세요)
‌(옆으로 넘겨보세요)
‌(옆으로 넘겨보세요)
PREVNEXT
1/3
인터넷 커뮤니티에 한 게시물이 떴습니다. 게시물을 클릭하자 단 하나의 단어가 주어졌는데요. ‘코난.’ 줄이어 댓글이 수백 개 달리고 아재 판독이 시작됩니다. 만약 국내에 1982년부터 TV에 방영된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애니메이션 ‘미래소년 코난’이라고 댓글을 달았다면 아재입니다. 반면 2000년부터 국내에서 방영된 일본 만화 ‘명탐정 코난’이라고 한다면 ‘요즘 사람’이라고 하네요.

 최근 인터넷 등을 중심으로 ‘아재’와 ‘요즘 세대’를 구별하는 ‘아재판독기’ 놀이가 유행입니다. ‘아재’가 새로운 아저씨 상을 뜻하는 ‘핫 키워드’가 되면서 ‘아재’를 둘러싼 놀이까지 생기고 있는 것인데요.





[스피드퀴즈] "머리부터 발끝까지" 다음 가사는? (그림↓클릭, 정답은 기사끝)

  • "사랑스러워~~"
  • "오로나민 C~~"
‘아재판독기’에 등장하는 단어는 당시 시대에 유행했던 것들에 대한 기억입니다. ‘디바’의 경우 30대 이상은 1990년대 후반 ‘왜 불러’를 불렀던 3인조 걸그룹 ‘디바’를 떠올립니다. 반면 요즘 사람은 인기 온라인 게임인 ‘오버워치’의 주요 캐릭터 중 하나인 ‘디바’를 떠올리고요.

‌‘머리부터 발끝까지’라는 가사를 듣고 떠오르는 노래를 부르라고 하면 아재는 2005년 나온 가수 김종국의 ‘사랑스러워’를 흥얼거립니다. 아재보다 조금 젊다고 자신하는 사람들은 걸그룹 포미닛의 ‘핫이슈’ 노래를, 요즘 사람은 음료수 ‘오로나민C’의 광고 음악을 떠올린다. 한상구 씨(37)는 “같은 단어와 노래라도 세대에 따라 떠올리는 이미지가 달라 놀랐다”고 말했습니다.

‌표준어였지만 최근에 바뀐 단어도 ‘아재판독기’의 단골 소재입니다다. 30대 이상이 교과서에서 배웠던 ‘아밀라아제’ ‘요오드’는 2005년 독일식 표기가 미국식으로 바뀌면서 ‘아밀레이스’ ‘아이오딘’으로 바뀌었는데요. ‘부탄’ ‘프로판’ ‘게르마늄’도 ‘뷰테인’ ‘프로페인’ ‘저마늄’으로 바뀌었습니다. ‌




처음에는 ‘아재판독기’ 놀이가 낯설었는데 추억을 떠올릴 수 있어서 요즘에는 친구들끼리 이런 놀이를 즐긴다
‌ ‌요즘 세대들이 아재와 구별하기 위해 장난스럽게 시작했지만 30대 이상은 이런 놀이를 통해 추억을 떠올릴 수 있다며 반기고 있습니다. 40대인 최규형 씨는 “처음에는 ‘아재판독기’ 놀이가 낯설었는데 추억을 떠올릴 수 있어서 요즘에는 친구들끼리 이런 놀이를 즐긴다”고 말했는데요. 요즘 세대들도 부모 세대 등의 문화를 알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많았습니다. 박희선 씨(21)는 “이런 놀이가 아니었다면 전혀 몰랐을 부모 세대의 문화를 알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 ‌김선규 인터넷 문화전문가는 “‘아재판독기’ 같은 놀이가 세대를 구별한다는 의도보다는 서로 다른 문화에 대한 소개와 알림으로 이용되는 측면이 강해 이해에 대한 폭이 넓어졌다는 반응이 많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