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인'이 또, 5분 만에 불길 뚫고 괴력으로 전원 구출

동아일보
동아일보2016-09-30 17:26:54
공유하기 닫기
맨손으로 방범창을 뜯고 학생을 구한 박대호 씨(오른쪽). 사진=서울시
불길 속에 뛰어들어 초인종을 누르며 주민들을 대피시키다 숨을 거둔 안치범 씨, 아파트 화재 때 12층부터 1층까지 계단으로 내려오며 모든 현관문을 두드리며 위험을 알린 김경태 씨…. 이들처럼 위험을 무릅쓰고 이웃을 구한 의인(義人)이 또 있습니다.

주인공은 서울 양천구 신월동에 거주하는 박대호 씨(32). 그는 23일 오후 9시 50분경 자신의 집에서 쉬다가 플라스틱이 타는 냄새를 맡고 불이 났음을 알아챘습니다. 박 씨의 집은 지상 3층 지하1층 연립주택의 1층인데요.

그는 곧바로 119에 신고하고 부인과 함께 대피했습니다. 하지만 복도에 연기가 차기 시작한 걸 보고 발길을 돌렸습니다. 박 씨는 3층까지 올라가 내려오면서 집집마다 초인종을 눌러 거주자에게 불이 난 사실을 알렸는데요. 부인도 지하층으로 내려가 화재 사실을 알렸습니다.






아저씨 살려주세요, 저 여기 갇혀있어요
이후 부부가 대피하던 중 갑자기 지하층의 창문에서 "아저씨 살려주세요, 저 여기 갇혀있어요"라는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박 씨가 지하층의 현관문을 보니 이미 불이 번지고 있어 진입이 불가능한 상황. 그는 침착하게 건물 외벽 창문의 방범창을 맨손으로 뜯어내고 여중생 A 양(14)과 그의 오빠(16)를 구조했습니다. 두 학생 모두 병원으로 이송됐고 다행히 큰 부상을 입지 않았다고 하네요.




아이들을 키우고 있는 아빠로서 자기도 모르는 힘이 발휘된 것 같다
이 모든 일은 소방대가 도착하기 5분전에 진행됐습니다. 박 씨 부부의 발 빠른 구조 덕분에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는데요. 그는 "지금 생각하면 맨손으로 어떻게 방범창을 제거하고 학생들을 구조했는지 모르겠지만, 아이들을 키우고 있는 아빠로서 자기도 모르는 힘이 발휘된 것 같다"며 "당연한 일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불은 A 양 남매가 거주하던 지하 1층의 한 방에서 일어나 약 500만 원의 재산피해를 냈습니다. 양천소방서는 30일 박 씨에게 감사의 뜻을 담은 서장 표창을 전달하기로 했다네요.

‌‌

‌★그리고...VODA의 추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