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내 차례다!" 밀렵꾼 잡는 ‘동물로봇’ 등장

동아사이언스
동아사이언스2016-09-30 11:59:51
공유하기 닫기
‘야생동물 지킴이’ 첨단 로봇공학… 진짜 같은 로봇으로 밀렵꾼 유인 총 쏘면 단속원에게 경고보내… 고래-선박 충돌 막는 수중로봇도

미국 커스텀로보틱와일드라이프사가 개발한 엘크 로봇. 머리와 꼬리 등을 무선으로 움직일 수 있다. 휴메인소사이어티 제공
밀렵꾼이 단속원의 눈을 피해 어두운 숲으로 살금살금 숨어들었다. 목표는 큰 뿔을 가진 사슴. 한가롭게 꼬리를 움직이며 서 있는 사슴을 50m 거리에서 쏴 명중시켰다. 하지만 사슴은 미동도 않고 그대로 서 있다. 뭔가 이상한 점을 느낀 밀렵꾼. 하지만 이미 때는 늦었다. 갑자기 조용한 숲 속에 환한 조명이 켜지며 밀렵 단속원들이 들이닥친다. 총에 맞은 건 진짜 동물이 아니라 동물로봇이었다.

야생동물의 멸종을 부추기는 밀렵이 점점 극성이다. 하지만 이에 맞선 밀렵 단속에 첨단 로봇공학 기술이 사용되는 사례도 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바다에서 선박과 충돌하는 고래를 보호하기 위한 전략에도 수중로봇의 활약이 이어지고 있다.

미국의 커스텀로보틱와일드라이프사는 야생동물의 멸종을 부추기는 밀렵꾼을 잡기 위해 13년 전부터 실제 동물과 똑같이 생긴 로봇을 개발하고 있다. 스티로폼으로 몸체를 만든 뒤 실제 동물의 가죽을 입힌 동물로봇이다. 여우, 곰, 늑대, 사슴 등 종류도 다양하다.

밀렵꾼이 동물로봇을 진짜로 착각해 접근하거나 총을 쏘면 400m 이내에 대기 중인 단속원에게 경고를 보낸다. 머리와 꼬리, 귀, 다리 등에는 모터와 전파수신기를 부착해 무선으로 조종할 수 있게 만들었다. 고개를 흔들거나 꼬리를 흔드는 등 다양한 동작이 가능하다. 동물로봇은 최대 100발의 총알에도 거뜬하고, 기계 부품이 고장 나면 손쉽게 교체해 쓸 수 있다. 동물이 희생된 뒤에야 밀렵꾼을 단속할 수 있었던 문제를 해결한 셈이다.

‌브라이언 월즐레걸 커스텀로보틱와일드라이프 대표는 “밀렵 단속원들이 진짜 동물처럼 보이는 로봇을 만들어 달라고 요청해 만들게 됐다”며 “최근엔 이산화탄소 카트리지를 이용해 동물로봇이 실제로 숨을 쉬는 모습까지 재현하는 기술을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미국 동물보호기금 휴메인소사이어티의 활동가 린다 윈터 씨는 “각 지역 야생보호단체에 따르면 동물로봇이 밀렵꾼 적발에 매우 효과적이라는 보고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휴메인소사이어티는 미국 전역의 동물보호단체에 로봇을 보급하고 있다.

바다에서는 멸종위기에 놓인 고래를 보호하기 위한 로봇도 활약 중이다. 미국의 ‘고래와 돌고래 보호’ 단체에 따르면, 죽은 채로 발견되는 고래의 3분의 1 이상에서 배와 충돌한 흔적이 발견된다. 지난해 4월 부산에서 일본 후쿠오카로 출발한 260t급 쾌속 여객선이 출항 40분 만에 고래로 추정되는 물체와 충돌해 회항하기도 했다.

과학자들은 이 문제도 로봇으로 풀었다. 마크 바움가트너 미국 우드홀해양연구소(WHOI) 연구원팀은 고래 출현을 감지하는 수중 로봇을 개발해 활용 중이다. 로봇은 안테나 역할을 하는 너비 1.2m가량의 부표와 수중음향장치로 구성돼 있다. 수중음향장치가 바닷속 소리를 녹음하면 컴퓨터는 어떤 고래가 주변을 지나는지 분석한다. 이 자료는 인공위성을 통해 WHOI로 전송된다. WHOI는 이 정보를 선박과 실시간으로 공유해 고래와의 충돌을 예방할 계획이다. 

우아영 동아사이언스 기자 wooyoo@donga.com 






☆ 그리고... VODA 추천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