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까머리 눈물 서린 ‘춘천 102보’ 역사속으로

동아일보
동아일보2016-09-28 11:27:21
공유하기 닫기
27일 강원 춘천시의 입영부대 102보충대에서 입영 장정 1000여 명이 가족과 친지들이 보는 가운데 힘차게 경례하고 있다. 102보충대는 이번 입영식을 끝으로 11월 1일 창설 65년 만에 해체된다. 춘천=뉴시스
27일 오후 강원 춘천시 신북읍 용산리 102보충대대(102보). 비가 내린 탓에 야외 대신 대강당에서 열린 입영식에서 까까머리를 한 장정 1000여 명이 가족과 친구들을 향해 힘차게 거수경례를 했다. 우레와 같은 박수가 터지자 가족들의 얼굴에는 흐뭇한 미소가 번졌다. 아들과의 이별이 아쉬워하며 눈물을 훔치는 어머니들도 상당수 눈에 띄었다.

 이날은 102보의 마지막 입영일. 다음 달 4일부터는 사단 신병교육대로 바로 입대하는 직접 입영제가 실시된다. 65년 동안 약 260만 명의 장정이 군 생활을 시작했던 102보는 국방개혁 기본계획에 따라 11월 1일 공식 해체된다. 2014년 12월 경기 의정부시 306보충대대가 해체된 뒤 전국 유일의 보충대로 남아 있던 이곳마저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것이다.



 이날 아들의 입영식을 참관한 김민수 씨(49)는 “1989년 나도 이곳으로 입영했는데 추억이 어린 102보가 해체된다고 하니 아쉬움이 크다”며 “아들이 건강하게 군 생활을 마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102보는 많은 이의 애틋한 사연과 추억이 깃든 곳이다. 사랑하는 가족이나 연인과의 이별 장소이자 막연한 두려움으로 가득 찬 군 생활의 출발점이었다. 특히 중장년층 이상에게는 젊은 시절 생고생이 시작된 관문의 기억이 생생하다. 과거 102보를 통해 입영하면 힘들기로 소문난 강원 지역 최전방 부대에 배치되는 경우가 많아 장정 본인과 온 가족에게 ‘눈물과 한숨의 입영소’로 불리기도 했다. 한편 송중기, 유승호, 지현우, 이동건, 성시경, 원빈 등 유명 연예인들이 입영할 때면 수많은 국내외 팬들이 몰려 북새통을 이루던 명소이기도 했다.

 102보는 6·25전쟁 중인 1951년 3월 제주에서 창설됐다. 1952년 5월 대구로, 다시 1953년 8월 춘천시 근화동으로 옮겼다. 1967년 12월 춘천시 신북읍 율문리로 옮겼고, 1987년 10월 현 위치에 자리 잡았다.

‌ 매주 화요일 102보에 들어온 장정들은 이곳에서 3박 4일간 기본적인 신체검사를 거친 뒤 보급품을 받고, 무작위로 부대를 배정받아 그 주 금요일 제1야전군 예하 사단별 신병교육대로 이동했다. 연평균 4만∼5만 명이 입영했고, 올해는 3만3932명이 이곳을 거쳤다.


 102보의 마지막 대대장인 이시환 중령은 “수많은 사나이들의 추억이 깃든 우리 부대가 해체된다고 하니 너무나 아쉽다”며 “다른 부대로 전출해 생활해야 하는 장병들이 낯선 환경에서도 건강하게 병영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끝까지 돕겠다”고 말했다.

춘천=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