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견과 함께 한 세계 여행 "넌 나에게 행운"

성세영 PD
성세영 PD2016-09-27 13:38:15
공유하기 닫기
alisontravels
거리를 떠돌던 유기견과 세계 여행을 떠난 여성이 있습니다. 앨리슨 터너(Alison Turner)라는 여행 작가인데요.

‌앨리슨은 6년 전 시장에 장을 보러 갔다 방황하고 있는 강아지를 발견했습니다.‌불쌍한 마음에 입양을 결심했고 "맥스"라는 이름도 지어줬습니다.
그리고 얼마 지나 더 큰 세상을 보여주고 싶어 맥스와 함께 ‌세계여행을 떠나 ‌많은 추억을 만들었습니다.



그녀는 이번 여행을 통해 "맥스와 진정한 가족이 된 것 같다", "맥스없는 세상은 상상할 수 없다"며 "맥스와 내가 만난 건 서로에게 행운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좋은 친구가 된 앨리슨과 맥스 오래오래 함께하길 바랍니다.



alisontravels
alisontravels
alisontravels
alisontravels
alisontravels
alisontravels
alisontravels
alisontravels

Travels with Maxie #maxtravels #vanlife

Alison Turner(@alisontravels)님이 게시한 동영상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