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SNS 장터, "물건은 덤, 이야기를 팝니다"

동아일보
동아일보2016-09-22 15:09:55
공유하기 닫기
SNS 장터에 올라온 판매 사진들. 제품 사진과 판매자의 사연을 함께 실어 읽는 재미도 갖췄다. 사진=페이스북 화면 캡처
수확철 약간 지나 따서 생긴 건 못생겼어도 맛난 표고버섯 사세요. 날도 쌀쌀해지는데 가을옷 장만하세요, 단돈 1만5000원.
언뜻 보따리 풀어놓고 물건을 파는 시골 장터 모습 같지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장터’ 이야기입니다. 최근 페이스북에는 정감 넘치는 오프라인의 시골 장터를 그대로 옮겨놓은 듯, ‘장터’나 ‘시장’을 표방한 페이지들이 속속 생겨나고 있는데요. ‘누구나 무엇이든 팔 수 있다’를 모토로 내건 이 장터들은 판매 진입장벽을 없애고 SNS 특유의 이야기 공유 기능은 살려 호응을 얻고 있다고 합니다.

‌현재 4800명이 참여 중인 페이스북 페이지 ‘도떼기 시장’에는 사과, 배 등 다양한 농사를 짓는 전국 각지의 농민들과 전통시장 상인들까지 한데 모여 제품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공장 박스테이프부터 의류, 직접 담근 과일청까지 판매 물품도 다양한데요.

‌이 페이지 운영자인 김은규 씨(53)는 전남 강진에서 벼농사를 짓는 농민이라고 하네요. 그는 “추억의 시골 장터를 SNS에 옮겨놓고 싶었다”며 “누구나 자유롭게 사고팔 수 있게 하자는 게 운영 취지”라고 설명했습니다. 페이지의 일부 참여자는 온라인에서 맺은 인연을 살려 최근 서울에서 오프라인 장터까지 열었습니다다. 또 다른 SNS 장터인 ‘SNS 장마당’ 페이지 역시 지난해 8월 개설됐는데 벌써 1만5000명의 참여자가 모여 물건을 판매 중에 있습니다.



사진='도떼기시장' 페이스북 화면 캡처.
‌제품 생산자들이 직접 SNS에 판매글을 올리다 보니 상품과 관련된 재미있는 사연을 타임라인에서 실시간으로 접할 수 있다는 점도 눈길을 끕니다. 충북 괴산에서 표고버섯 판매글을 올린 한 농민은 “며칠 동안 밤잠 3시간 정도 자면서 추석맞이 표고와의 전쟁 중인데 어제는 드디어 몸이 두 손 들고 밤에 잠을 자버렸어요. 수확 시기 놓친 표고 싸게 사세요”라는 글을 올리며 물건을 소개했습니다.



농민들의 희로애락이 담긴 글이라 읽고 소통하는 게 재밌다. SNS를 하다 버튼 하나만 누르면 주문이 완료되니 편하다.
‘SNS 장마당’ 페이지를 운영 중인 정성종 씨(48)는 “운영자로서 광고글이나 문제의 소지가 있는 글이 보이면 삭제하거나 그룹에서 배제시키는 등 자체 정화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장선희 기자 sun10@donga.com 

‌섬네일 사진=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