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또 수술대 위에… 최악의 체중감량?

신효정 기자
신효정 기자2016-09-01 15:49:32
공유하기 닫기
최근 외신매체에 소개된 사진이다. 급격하게 살을 빼는 것보다 운동과 식이요법을 병행한 적절한 다이어트가 얼마나 중요한지 새삼 깨닫게 된다. 사진의 주인공은 미국 워싱턴에 사는 32세의 조지아 엘리스(Georgia Ailes)씨. 그녀의 절실했던 다이어트 성공기를 29일 매체 데일리메일이 소개했다. 호르몬 분비 감소 등 건강상의 문제로 엘리스씨는 146kg 까지 몸무게가 불어났다. 체중 감량을 위해 여러가지 방법을 시도해 봤지만 번번이 실패했다. 안해본 다이어트가 없을 정도라는 엘리스씨는 결국 2014년 의학의 힘을 빌리기로 한다. 위 우회술을 받기로 결심한 것. 힘든 수술후 3개월 동안 단백질 쉐이크만 먹어야 했고, 초기에는 딱딱한 음식도 조심해서 먹었다. 체중은 놀랍게도 무려 76kg이 감량됐다. 옷사이즈도 24 사이즈(미국기준)에서 6사이즈를 입게 되는 등 몰라볼 정도로 달라져 있었다.

그런데 문제는 상반신 피부였다. 단시간에 급격하게 살이 빠지다 보니 피부가 처지다 못해 흘러 내리며 보기 흉하게 변해 버린 것이다. 그녀 표현에 따르면 자신의 복부는 주름 강아지 샤 페이를 연상케 하며, 가슴은 영락없는 할머니 가슴이였다고.

그토록 원하는 체중 감량에 성공했지만, 결국 그녀는 또다시 수술대 위에 올랐다. 이번에는 처진 살을 제거하기 위해서다. 복부성형과 가슴 리프팅 그리고 처진 유방을 고정 시키는 유방 고정술의 세가지 수술을 받았다.

또 한차례의 수술후 엘리스씨의 삶은 긍정적으로 변화하고 있다. 자신을 응원해주는 사람들 덕분에 힘을 얻고 있으며 달라진 몸으로 자신감 또한 얻었다. 무엇보다 예전에는 아이를 갖는것 조차도 자신이 없었다고 고백하는 그녀는 이제 남편과 자신의 아이를 기다린다고.

하이킹을 하며 활동적인 삶을 꿈꾸고 있는 엘리스씨가 처음 받았던 위 우회술의 비용은 5만4000천 달러, 이번에 받은 세가지 수술의 비용은 6만4000달러로 총 11만8000달러(한화 약 1억 3000만원)가 들었다. 엘리스씨는 이를 건강보험을 통해 지불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