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해 버스 덜컥 산 20대 “버스 팔아요”

정민경 기자
정민경 기자2016-08-26 12:20:53
공유하기 닫기
만취 상태에서 돌이킬 수 없는 실수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수 천만원 짜리 대형버스를 술김에 산 한 남자도 그런 경우인데요.

영국 메트로는 스페인 이비사 섬의 한 클럽에서 파티를 즐기고 술에 취한 영국 남성 데이브 리틀 씨(27)가 지난 24일(이하 현지시간) 0시 3분에 온라인 쇼핑몰 이베이에서 2만8500 파운드(약 4200만 원)짜리 대형버스를 산 사실을 뒤늦게 깨닫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후회 가득한 글을 남겼다고 25일 전했습니다. 

데이브 씨가 ‘엉겁결에’ 산 차는 고속버스로 쓰이는 스웨덴 스카니아 사의 파란색 ‘이라이자 센츄리’라는데요. 그런데 문제는 데이브 씨는 이 같은 대형버스가 필요하지도 않으며 대형운전면허증조차 소지하지 않고 있지 않다고 합니다. 





9now.com.au 
그는 “지금도 그날 무슨 일이 일어났던 건지 믿을 수가 없다”며 “나에게 이 버스를 사실 분 있으면 연락 바란다”고 안타까운 글을 남겼죠.

웃지 못할 그의 사연에 게시물 ‘좋아요’ 수는 순식간에 늘어나 현재까지 4만1000건 이상이 모아졌고 공유 수는 수 천 건에 달했습니다.

한편 데이브 씨는 다음날인 25일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어낸 이야기가 아니냐는 댓글이 있었는데 내가 올린 글은 100% 사실”이라며 “이베이 측에 나의 상황을 충분히 설명했고 그들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현재 상황을 전했습니다.

하루빨리 데이브씨가 버스 임자를 찾길 바랍니다. 

사진=데이브 리틀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