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관 팝콘이 너무 비싸! 10대 소녀들이 임산부로 변신한 사연

동아닷컴
동아닷컴2016-08-26 10:04:05
공유하기 닫기
10대 소녀들의 기발한 아이디어가 웃음을 주고 있네요.

지난 19일 버즈피드는 캘리포니아주에 사는 세명의 여학생들이 비싼 영화관 음식때문에 수박을 몰래 싸들고 간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18세 소녀 프리실라 바누엘로스(Priscilla Banuelos), 알리사 로페즈(Alyssa Lopez), 안젤레나 실베이라(Angie Silveira)는 영화관에서 파는 팝콘이 비싸다는 생각에 수박을 갖고 가기로 했습니다. 방법은 배에 숨겨 임산부 처럼 보이는 것.

수박을 반으로 잘라 과즙이 새지 않도록 랩으로 싸고 강력 접착테이프로 배와 허리에 묶어 고정시켰습니다. 티셔츠로 가리니 영락 없는 임신부 자태. 당시 영화관 주위에 있던 누군가는 그녀들에게 뱃속의 아기 성별을 묻기도 했다고 하네요.

유유히 입장한 세명의 발랄한 소녀들은 좌석에 앉아 수박을 파먹었습니다. 기념으로 수박 인증샷까지 찍은 프리실라는 사진을 SNS에 올렸고, 기발한 발상에 많은 네티즌들이 관심을 보였지요. 곧 트위터에서 큰 화제가 됐고 게시글은 현재 2만 6000번 이상 리트윗 됐습니다.






대부분 재미있다는 반응을 남겼지만 아쉬운 점을 댓글로 지적한 사람이 있었습니다. 바로 그녀들이 남기고 간 수박을 치운 영화관 직원 콜트(Kolt)씨.

그는 남기고 간 수박을 사진찍어 올리며 “내가 수박을 치운 사람이다. 누가 영화관에 이렇게 수박을 남기고 가냐”고 글을 남겼습니다.

이에 프리실라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영화관에 쓰레기통이 없어 어쩔 수 없이 놓고 왔다. 엄청 지저분한 상태로 나온 것은 아니다”라고 머쓱해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