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 新 냉미남 왕세자 탄생이오!

조유경 기자
조유경 기자2016-08-23 11:17:59
공유하기 닫기
KBS2 새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KBS2 새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의 박보검(이영 역)이 베일을 벗으며, 냉미남 왕세자의 탄생을 알렸습니다. 

극 중 박보검은 조선 제23대 왕인 순조의 첫째 아들 효명세자 ‘이영’ 역을 맡아, 색다른 반전 매력을 선보였죠. 

22일 첫 방송된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박보검은 곤룡포 차림의 근엄한 왕세자의 모습으로 첫 등장.

박보검은 한껏 진지한 표정으로 서책을 읽는 듯 했죠. 하지만, 곧이어 비친 그의 얼굴에는 알 수 없는(?) 미소가 번져 있었고, 그가 손에 쥐고 있던 책은 다름 아닌 연애소설임이 드러났습니다. 

이후, 박보검은 스승과의 진강시간에 바르게 의관을 정제한 모습으로 다소 어려운 질문에도 막힘없이 대답, 그야말로 완벽한 왕세자의 모습을 보였어요. 그러나, 이내 이 모습을 지켜보고 있던 아버지(김승수 역)에게 컨닝 페이퍼를 들켰고, 박보검은 당황한 기색 없이 스승에게 농을 던지는 태연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박보검은 첫 등장부터 진지함과 능청스러움을 오가는 자연스러운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설렘과 재미를 동시에 선사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는 티저 예고에서 공개돼 기대를 모았던 박보검과 김유정(홍라온 역)의 첫 만남도 그려졌는데요. 
‌‌
박보검은 자신의 누이동생인 정혜성(명은공주 역)과 연애편지를 주고받는 자를 직접 만나기 위해 약속장소로 대신 나갔고, 그곳에서 남장을 한 채 대필편지를 써오던 김유정과 만나게 되었습니다. 

‌박보검은 그녀의 꾀에 빠져 함께 땅굴에 빠지고, 홀로 남겨지는 등의 수난을 겪게 되며 앞으로 펼쳐질 두 사람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습니다. 첫 만남부터 서로의 신분을 속인 채 티격태격한 관계를 형성, 색다른 사극 케미를 보여준 두 사람에게 호응이 이어지기도.

박보검은 이번 작품을 통해 기존에 드러나지 않았던 새로운 모습을 표현, 사극과 어울리는 완벽한 비주얼로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는 평입니다. 

새롭게 시작되는 KBS2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은 매주 월요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