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기용 셰프, GTV ‘세계의 99밥상’으로 본격 여심공략

보다스튜디오
보다스튜디오2016-08-16 16:41:29
공유하기 닫기
PREVNEXT
1/5
한동안 방송에서 모습을 볼 수 없었던 맹기용 셰프가 GTV에서 새롭게 론칭 하는 쿡방 ‘세계의 99밥상’을 통해 본격 여심공략에 나설 예정이다.

‘세계의 99밥상’은 재료비 9,900원으로 매회 새로운 나라의 가정식을 각자 요리를 선보이는 프로그램 이다.



‘세계의 99밥상’에서 맹기용 셰프와 함께 호흡을 맞출 이는 독일에서 온 셰프 다리오. 특히 두 셰프 모두 요리 실력은 물론 비주얼까지 훌륭해 아일랜드 앞에 함께 서있는 모습은 매회가 화보 수준이다.

한 명의 셰프가 요리를 할 때 다른 한 명의 셰프는 조수가 되어 온갖 궂은일을 도맡아해야하는 ‘99밥상’만의 룰까지 더해져 매회 서로를 부려먹기 바쁜 두 셰프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도 색다른 재미가 될 것이다.

첫 회부터 다리오 셰프의 조수가 되어 일명 ‘맹조수’로 불리며 혹독한 신고식을 치렀다는 맹기용 셰프는 프로그램 안에서 ’극한직업-셰프의 조수‘편이란 또 하나의 프로그램을 찍고 있는 것 같다며 보는 이들로 하여금 웃픈 현상을 만들어냈다.


한편 ‘세계의 99밥상’은 오는 9월 9일 금요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10분에 방송된다.

콘텐츠기획팀 studio@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