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으로 빛 조절하는 ‘스마트 전구’ 어디까지 알아봤니?

성세영 PD
성세영 PD2016-08-01 14:43:05
공유하기 닫기
사진=pixabay
TV나 뉴스, 인터넷에서 자주 듣는 용어가 있죠.
바로 IOT(사물인터넷)라는 건데요. Internet of things의 약자로
생활 속 사물들을 유무선 네트워크로 연결해 정보를 공유하는 기술입니다.

스마트폰 디바이스, 소프트웨어의 발전으로
냉장고, 공기청정기, 보일러, CCTV 등 사물인터넷이 적용된 제품은
우리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습니다.

사진=pixabay
그중 요즘 ‘핫’한 아이템으로 ‘스마트 전구’라는 녀석이 있습니다.

스마트폰·태블릿PC에 전용 앱을 설치한 후 간단한 조작으로
침대에 누워서도 전구를 끄고 켤 수 있는 전구입니다.

빛의 세기나 색상을 자유롭게 바꿀 수 있어 활용도가 높죠.
스마트폰·태블릿PC에서 플레이한 음악 장르에 따라 전구 색이 다양하게
변할 수도 있습니다. 경쾌한 팝을 틀고 파티 분위기도 연출 할 수 있죠.
라이브러리에 저장한 사진을 터치하면 사진 색상이 전구에 그대로 구현되기도 합니다.



사진=pixabay
여러 개의 전구를 동시에 제어할 수도 있습니다.
LED 모듈을 적용해 긴 수명과 낮은 전력으로 유지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수은 등 유해 물질을 포함하지 않아 친환경적입니다.
보안 기능까지 갖춘 스마트 전구도 있습니다.

1879년 에디슨이 발명한 백열전구는 형광등, LED를 거쳐
사물인터넷이 접목된 스마트 전구로까지 눈부시게 발전했는데요.
미래에는 얼마나 더 ‘똑똑한’ 전구가 나올지 기대됩니다.

‌성세영 동아닷컴 기자 ohteriu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