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프레 장인’ 93세 할머니와 손자의 사진들

김가영 기자
김가영 기자2020-01-03 08:40:01
공유하기 닫기
손주의 도움을 받아 소셜미디어에서 제2의 인생을 사는 노인들이 있습니다. 국내에는 박막례 할머니와 손녀 김유라 씨가 대표적입니다.

미국 오하이오 주에 사는 로스 스미스(Ross Smith·27) 씨도 할머니 폴린 카나(Pauline Kana·93)와 소셜 미디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두 사람이 운영하는 인스타그램 계정은 1월 2일 기준으로 280만 명이 넘는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두 사람은 애니메이션 영화 '토이스토리' 등을 패러디 하거나 코믹한 화보를 기획해서 올립니다. 누리꾼들은 “최고의 할머니다”, “두 사람 모두 사랑스럽다”, “의상이 멋있다” 등의 반응을 보입니다. 

무려 66세나 차이 나는 두 사람은 대부분의 시간을 함께 보내며 추억을 쌓고 있습니다. 이 활동을 시작한 지도 7년이나 되었다고 합니다. 


두 사람의 사랑스럽고 유쾌한 사진과 영상을 함께 보실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