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노이어 뚫고 선제골…토트넘은 뮌헨에 2대 7 대패

김진하 기자
김진하 기자2019-10-02 11:35:24
공유하기 닫기
출처 | (GettyImages)/이매진스
손흥민(27·토트넘)이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독일 최강 바이에른 뮌헨을 상대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그러나 팀은 7골을 내주며 완패했다.

손흥민은 10월 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바이에른 뮌헨과의 대회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선발 출전해 전반 12분 골키퍼 노이어를 뚫고 선제골을 기록했다. 이번 시즌 손흥민의 챔피언스리그 첫 골이자 시즌 통산 3호골이다.



그러나 손흥민의 선제골에도 불구하고 토트넘은 2대 7로 완패했다.

토트넘은 전반 15분 뮌헨의 조슈아 키미히에게 동점골을 허용한 뒤 전반 막판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에게도 골을 허용하며 1대 2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에서는 뮌헨의 세르쥬 나브리가 무려 4골을 넣었다. 나브리는 이날 후반 8분을 시작으로 후반 10분에도 골을 터트렸다. 토트넘은 후반 16분 해리 케인의 만회골로 추격을 시도했으나 나브리의 후반 38분 골, 후반 43분 골, 레반도프스키의 후반 42분 골에 무너졌다. 경기는 7대 2, 뮌헨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이날 패배로 1무 1패에 그친 토트넘은 B조 최하위로 떨어졌다.


김진하 기자 jhjinha@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