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 논란언급 “‘82년생 김지영’ 부담 없어…걱정 안했다”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10-01 09:54:15
공유하기 닫기
스포츠동아DB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주연을 맡은 배우 정유미와 공유가 작품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정유미는 9월 30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 영화는 동명의 소설이 원작으로, 일각에서는 '페미니즘'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에 대해 정유미는 “큰 부담은 없었다. 만들고 싶은 마음이 컸기 때문에 영화를 잘 만들고 결과물을 공유하고 싶은 마음이 더 컸다. 그래서 크게 걱정하지는 않았다”라고 말했다.

공유는 “저희도 기사를 볼 수밖에 없다. 그 자체가 영화를 결정하는데 문제가 되지 않았다. 배우가 좋은 시나리오를 읽고 작품에 참여하는데 크게 방해될 문제는 아니었다. 관점의 차이는 늘 존재한다고 생각한다. 어느 것이 맞고 틀리다는 부분은 제가 결정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