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경 유튜브 수익 “황금알 낳는 거위? 수익 구조 몰라요”

곽현수 기자
곽현수 기자2019-09-27 16:38:22
공유하기 닫기
PREVNEXT
1/5
배우 신세경이 화제가 됐던 유튜브 채널 개설과 수익에 대해 밝혔다.

신세경은 최근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MBC ‘신입사관 구해령’ 종영 인터뷰에서 그가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그는 이날 “왜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느냐”는 질문에 “우연히 브이로그를 보게 되었는데 그게 너무 좋았다. 그리고 2018년에 ‘국경없는 포차’를 하면서 촬영 감독님들이 우리가 요리하고 여행하는 모습을 전문적으로 담아주시는 것도 좋았다”며 “그 때 ‘나도 이런 걸 해봐야 겠다’고 생각했다. 흥미로운 방법의 소통이었다”고 말했다.

이후 신세경은 직접 영상 콘텐츠 편집을 한다고 밝혔다. 그는 “편집을 하긴 하는데 잘라서 붙이기만 하는 정도다. 전문가도 아니다 보니 시간도 오래 걸리고 자막 넣는 것도 힘들다. 그래서 자막 때문이 말을 최소한으로 줄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세경은 가장 관심사로 떠오른 유튜브 수익에 대해 “생각하시는 것처럼 황금 알을 낳는 거위는 아니다. 유튜브 수익 메커니즘을 아직도 모르겠다. 최근 김나영 씨가 이 수익으로 좋은 일을 하셨다고 해서 나도 해봐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훗날 하고 싶은 유튜브 콘텐츠가 있느냐”는 말에 “김장 담그는 법을 보여주고 싶다”며 엉뚱한 대답을 내놨다. 신세경은 “매년 친척들끼리 모여 김장을 담근다. 갓 담근 김치에 수육을 싸먹으려 가는 거지만 그걸 유튜브로 보여주면 재미있을 것 같다”며 미소를 지었다.

한편 신세경은 MBC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여사(女史) 구해령 역을 맡아 시대에 맞서는 여성상을 연기하며 차은우와 호흡을 맞췄다.

사진=나무 액터스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