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수지 악플 고소 “합의 선처 없다”…공유·정유미 건 벌금형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09-27 16:39:48
공유하기 닫기
스포츠동아
배우 공효진과 수지 등이 소속된 매니지먼트 숲이 악플러에 대한 고소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매니지먼트 숲은 9월 27일 공식 소셜미디어를 통해 "당사는 소속 배우들을 향한 무분별한 악플 및 악플러의 행위가 더이상 묵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판단했다"며 "소속 배우들을 보호하고자 법무법인(유) 지평을 통해 법적 대응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속사는 "먼저 공효진씨의 경우, 증거 자료를 취합하여 고소 준비 중에 있으며, 수지씨의 경우, 수집된 증거 자료를 바탕으로 법무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법적 대응이 완료 건에 대해서도 결과를 전했다.

소속사는 "2018년 공유씨를 오랜 기간 동안 괴롭혀왔던 악플러를 고소했고, 그 악플러는 지난 4월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정유미씨의 경우 악성 루머 게시자 및 유포자, 악플러를 고소했고, 게시자 등이 최근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언급된 배우 이외에도 소속 배우들의 악플 모니터링은 지속적으로 진행될 것"이라며 "당사는 배우들을 향한 허위사실 게재, 모욕, 명예훼손 등 악의적인 비방 행위가 발견 됐을 경우, 증거 자료 확보 후 정기적으로 법적 대응을 이어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이 모든 행위에 대해서는 협의나 선처는 절대 없다"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