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파주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국내 첫 사례

정봉오 기자
정봉오 기자2019-09-17 09:08:32
공유하기 닫기
사진=동아일보DB
9월 17일 경기도 파주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했다고 농림축산식품부가 발표했다. 국내 첫 사례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오전 6시 30분경 경기 파주의 한 돼지 농장을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농가로 확진했다고 밝혔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바이러스성 출혈 돼지 전염병이다. 사람이나 다른 동물에겐 감염되지 않고 돼지과(Suidae)에 속하는 동물에만 감염된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치사율은 거의 100%에 이른다. 따라서 이 병이 확산할 경우 양돈 산업에 큰 피해를 입힐 것으로 예상된다.

아직 아프리카돼지열병 치료제·백신이 개발돼 있지 않아 정부는 현재 이 병을 가축전염병예방법상 ‘제1종 법정전염병’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주로 감염된 돼지의 눈물·침·분변 등 분비물에 의해 직접 전파된다. 잠복 기간은 약 4~19일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걸린 돼지는 ▲고열(40.5~42℃) ▲식욕부진 ▲기립불능 ▲구토 ▲피부 출혈 증상을 보이다가 보통 10일 이내에 폐사한다. 발생 즉시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보고해야 한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을 예방하기 위해선 발생국 여행을 자제하고, 발생국의 양돈장에 출입하지 말아야 한다.

정봉오 기자 bong08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