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 정국 열애설에 불똥 튄 해쉬스완 “역겨워”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09-17 09:08:24
공유하기 닫기
사진=해쉬스완 인스타그램 갈무리
가수 해쉬스완이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의 열애설로 불똥이 튄 것과 관련해 심경을 전했다.

해쉬스완은 9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거 저 아니다. 너무 많이들 물어보셔서”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해쉬스완이 공개한 사진은 앞서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진 CCTV 캡처사진이다.



이 사진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방탄(소년단) 정국이를 못알아보고 쫓아낸 친구’라는 제목으로 글이 게재되면서 공개됐다. “친구가 거제도에서 가게를 하는데 이틀 전에 놀러왔는데, 신분증검사를 했는데 없다고 돌려보냈다”는 내용이었다. 사진에는 정국으로 보이는 남자가 앞에 서있는 금발의 사람을 백허그하고 있었다.
일각에서 금발의 사람이 “여자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고, 몇몇 정국 팬들은 “정국이 아니다. 해쉬스완이다”고 반박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해쉬스완의 인스타그램을 찾아가 사진 속 인물이 본인인지 직접 물었다.

해쉬스완은 CCTV 속 남성이 자신이 아니라고 밝혔다가 “방탄소년단을 거론하지 말라”는 항의가 빗발치자 이 스토리를 삭제했다. 이후 팬들의 공세는 계속됐고 해쉬스완은 참지 못하고 방탄소년단 정국 팬으로 보이는 누리꾼들에게 받은 DM(다이렉트 메시지)과 트위터 등에 퍼진 악플을 공개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방금 올린 스토리 제발 내려주세요. 방탄 관련 스토리 내려주세요”라고 DM을 보냈고 해쉬스완은 “이렇게 얘기하길래 내가 아무말 안하고 내려줬잖아 그치”라는 글을 남겼다.

또 다른 누리꾼은 “To. 해쉬스완 당신이 현재 전정국을 닮아서 오해를 사는게 아니라 머리 길이가 비슷한 것이니 절대 다음곡 정국 가사에 닮은 꼴 어쩌구 가사를 쓰지 말아주세요”라는 글을 트위터에 남겼다.
한편 해쉬스완은 한 누리꾼이 “해쉬스완 다음 가사에 나는 방탄 정국 닮았다는 말 들어봤지 예아 이딴 가사 싸지르는거 아니냐고”라는 글을 남기자 “아니 저기요. 이미 외국에서 잘하고 있는 아티스트 언급 할 생각도 없고. 진짜 역겨워 토할거 같아”라고 밝혔다.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