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셔츠 편의점에 맡기세요… 동네세탁소 ‘활짝’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9-13 11:00:01
공유하기 닫기
3일 서울 관악구에서 세탁소를 운영하는 박수동 씨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세탁물 접수 현황을 보고 있다(오른쪽 사진). GS리테일은 지역 세탁소와 손잡고 편의점 고객들에게 세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완료된 세탁물을 고객에게 전달하는 모습(왼쪽 아래 사진). GS리테일 제공·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밀려드는 빨랫감에 수십 년 전 느꼈던 활력을 다시 찾은 기분입니다.”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서 40년 가까이 세탁소를 운영한 믿음세탁소 박수동 씨(57)는 요즘 어느 때보다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다. 세탁 전문 프랜차이즈 매장이 곳곳에 들어서면서 일감이 크게 줄어 한숨을 내쉬던 지난해에는 상상도 할 수 없던 모습이다. 박 씨는 아침에 일어나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부터 확인한다. 앱에는 지난 밤 사이 고객들이 인근 편의점에 맡기고 간 세탁물 현황이 나와 있다. 이 세탁물을 수거해 작업한 후 다시 편의점에 가져다주는 것이 모두 그의 몫이다.





○ 동네 세탁소 단점 해결해준 편의점




이 프로그램은 GS25 편의점을 운영하는 GS리테일이 동네 세탁소와 손잡고 진행하는 서비스로 시범 운영을 거쳐 올해 1월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현재 서울 및 수도권과 5대 광역시 지역 세탁소 450곳 및 편의점 600곳이 손을 잡고 해당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고객이 인근 편의점에 세탁물을 맡기면 지정 동네 세탁소에서 세탁을 해 다시 편의점을 통해 고객에게 전달하는 식이다. 앱 관리 등 정보기술(IT) 플랫폼은 스타트업 ‘리화이트’가 운영하고 있는데 세탁비의 일부 가량을 이 업체가 수수료로 받는다. 고객들이 지불하는 세탁비용은 여느 세탁소와 비슷하다. 편의점은 서비스만 제공하는 형태로 별도의 수수료를 받지 않는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세탁물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 고객들이 매장을 방문하면서 편의점 수익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비자들은 기존 세탁소가 운영하지 않는 시간에도 세탁물을 맡기거나 찾을 수 있어 편리하다는 반응이다. 또 앱을 통해 언제든 세탁 진행 상황을 알 수 있으며 기존 동네 세탁소가 꺼리던 카드 결제도 가능하게 됐다. 회사원 김인석 씨(35)는 “퇴근하고 오면 동네 세탁소가 항상 문을 닫아 불편했는데 편의점 세탁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접근성과 편의성이 모두 높아졌다”고 말했다.


○ 골목상권 새 상생 모델 될 것


8일 GS리테일에 따르면 현재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400여 곳의 동네 세탁소 대부분의 매출이 프로그램 참여 전에 비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비스를 이용하는 건수도 매달 150% 넘게 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또 다른 세탁소 60대 점주는 “동네 단골손님뿐이었는데 매달 새로운 고객이 생기고 있다”며 “세탁소를 운영하는 대부분이 50, 60대로 홍보나 IT 서비스 활용에 익숙지 않은데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상생 모델이 골목상권을 살릴 수 있는 새로운 해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위정현 중앙대 경영학과 교수는 “대기업이 일방적으로 지원하는 식의 상생은 의미도 효과도 없다”면서 “각자 장점을 활용한 협업을 통해 골목상권의 경쟁력을 높여주면서 서로 윈윈하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