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서연미 아나운서에 “처벌 아니면 사과받을 것” 法 대응 시사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09-09 09:14:27
공유하기 닫기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사실이 아닌것을 사실인것처럼 말하는것을 거짓 증언이라고 합니다. 유언비어와 거짓 루머들 때문에 어떤 사람들은 삶을 포기하기도 하지요. 그럼 그 거짓들을 사실인것 처럼 아무생각 없이 퍼트리는 사람들은 살인자가 되는건가요? 직접은 아니더라도 책임이 없다고는 말할수는 없을겁니다. 양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마음이 편할수 없겠지요. 아니 없어야 정상 입니다. 이분 아니운서라고 하셨나요? @yeonmiseo 나보다 어려도 한참 어린거 같은데.. 저를 보고 “얘”라고 하시더군요. 용감하신건지 아니면 멍청하신건지... 그때 똑같은 망언 다시 한번 제 면상 앞에서 하실수 있기를 기대하겠습니다. 눈이 있으면 이런 일들이 있었구나 한번 차근히 곰곰히 생각해 보세요. @ws_3gobal @the.truth_ysj 언젠가 그쪽이 상상하지도 못할만큼 가슴아프고 답답한 일들을 당할수도 있다는거 기억 하세요. 한때 제 팬 이셨다고요? 그래서 더 열받으셨다고요? 참 오빠가 할말이 없다.... 처벌 아니면 사과 둘중에 하나는 꼭 받아야 되겠습니다. 준비중에있습니다. # #말많이참았다 #험한말 하지 안으려고 #입에 재갈을 꼭 #깨물어야했다 #아나운서 값 #하세요 #사실을 알고 떠드세요 제발* PS. 미안해요 조금 저답지 않아서... 그런데 정말 너무 답답해서 몇줄 적었어요. #아시간아까워 😡😡😡 #나를 진짜 응원하는 사람이라면 #이런거 정도는 알려줘야 하는거 #아니야 ?!? @ws_3gobal @the.truth_ysj

YSJ(@ysj_76)님의 공유 게시물님,

가수 유승준 씨(43)가 서연미 CBS 아나운서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법적 대응까지 시사했다.

유 씨는 9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CBS ‘댓꿀쇼 플러스 151회(7월 8일 방송)’의 내용 일부를 올리며 “할 말이 없다. 처벌 아니면 사과 둘 중 하나는 꼭 받아야 되겠다”고 밝혔다.



댓꿀쇼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출연진이 라디오 종료 후 유튜브에서 진행하는 라이브 방송이다.

해당 방송은 유 씨가 주로스앤젤레스(LA) 총영사관을 상대로 낸 사증(비자)발급 거부 처분 취소 소송 상고심 판결을 사흘 앞두고 관련 이슈를 다뤘다.

이 방송에서 서연미 아나운서는 유 씨의 F4비자 신청에 대해 “유승준은 중국과 미국에서 활동을 하면서 수익을 낸다. 한국에서는 외국에서 번 돈에 대해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유승준은 미국과 한국에서 활동하는 것이 이득”이라고 말했다.


이에 유 씨는 “유언비어와 거짓 루머들 때문에 어떤 사람들은 삶을 포기하기도 한다. 그럼 그 거짓들을 사실인 것처럼 아무 생각 없이 퍼트리는 사람들은 살인자가 되는 건가”라고 적었다.

유 씨는 “언젠가 그쪽이 상상하지도 못할 만큼 가슴 아프고 답답한 일들을 당할 수도 있다는 것 기억하라”면서 “처벌 아니면 사과 둘 중에 하나는 꼭 받아야겠다. 준비 중에 있다”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유 씨는 사증발급 거부처분 취소소송을 냈으나, 1·2심은 유씨 패소 판결을 내렸다. 하지만 대법원은 지난 7월 원심 판결이 잘못됐다며 사건을 서울고법에 돌려보냈다. 이 판결로 유 씨는 17년 만에 한국 땅을 밟을 수 있는 가능성이 열렸다. 오는 9월 20일 파기환송심 첫 재판이 열린다.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