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태웅 18kg감량 “100kg 때 2번 쓰러져, 18kg 감량 비법=줄넘기”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08-29 13:42:37
공유하기 닫기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한태웅 18kg 감량이 화제다. 한태웅이 18kg 감량했다고 밝히면서다.

8월 2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는 소년농부 한태웅이 출연했다.



한태웅은 “지난해 두 번 하늘로 갈 뻔했다”며 “한 번은 화장실 갔다가 나와서 기절하고, 한 번은 고추밭에서 고추 따다가 기절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tvN'풀 뜯어먹는 소리' 캡처
이어 “그때 몸무게가 거의 100㎏였다”며 과체중으로 인한 빈혈 증세를 겪었다고 설명하며 “줄넘기를 하루에 1000개씩 했다”고 설명했다.

한태웅은 “날이 뜨거울 때 살이 많이 빠지니까 땡볕에 두 시간, 더울 때 계속 일했다”고 자신만의 다이어트 방법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살이 빠졌는데 또 찌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