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이혼언급 “이혼하면서 루머 양산됐다”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08-27 11:08:16
공유하기 닫기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오정연이 이혼을 언급했다. 오정연이 서장훈과의 이혼 과정을 언급한 것이다.

오정연은 8월 26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서장훈과의 이혼을 언급했다. 이날 MC이자 선배 아나운서인 김성주는 오정연에게 프리랜서 선언 시점을 물었다.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오정연은 “2015년에 프리(랜서) 선언을 했다.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굉장히 복합적인데 언젠가부터 뉴스 진행을 하는게 힘들어진 계기가 있었다”고 운을 뗐다.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캡처
오정연은 “2012년에 (서장훈과) 이혼을 하면서 기사가 났는데, 우리는 합의 이혼을 했는데 처음 오보가 났을 때 내가 소송을 걸었다고 나왔다. 루머가 양산이 됐다. ‘뉴스를 제대로 하지 못하면 나같은 피해자도 생기겠구나’라는 생각을 했다. 문장 끝맺음이 안 될 정도로 힘들었다. 그런 와중에 연예 기획사에서 연락이 왔다”며 현재 활동에 대해 이야기했다.

연예뉴스팀 sta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