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부부싸움…“‘신혼일기’ 촬영 중에도 방 안에서”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08-27 11:07:40
공유하기 닫기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소' 캡처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소' 캡처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소' 캡처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소' 캡처
PREVNEXT
1/4
SNS 폭로로 이혼 갈등 중인 배우 구혜선, 안재현 부부가 과거 ‘신혼일기’ 촬영 중에도 부부싸움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8월 26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패널들이 구혜선, 안재현 부부의 이혼 갈등 원인부터 두 사람의 폭로전 양상까지 이야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 기자는 “두 사람은 2016년 5월에 결혼하고, 2017년 2월에 (함께 출연했던) ‘신혼일기’가 방송됐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정말 신혼이라서, 맞춰가는 과정을 촬영한 거라 두 사람의 갈등도 그려졌다”며 “실제로 ‘신혼일기’ 제작진 말에 의하면, 촬영 장소에 카메라가 없는 방이 하나 있었다고 하더라. 옷을 갈아입고 편의를 위한 건데, 촬영 도중 실제로 싸우면 방 안에 들어가서 1~2시간 동안 대화를 했다. 가장 길었을 때는 6시간 동안 대화를 했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연예뉴스팀 sta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