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매니저에 외제차 선물…“데뷔 초부터 동고동락”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08-09 18:00:02
공유하기 닫기
배우 정해인. 사진=스포츠동아DB
배우 정해인이 최근 자신의 매니저에게 외제 차를 선물했다.

8월 9일 정해인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정해인이 매니저에게 외제 차를 선물한 것이 맞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연예 관계자 말을 인용해 정해인이 데뷔 초부터 함께 한 매니저에게 V사 중형 외제 차를 선물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정해인은 자신이 무명시절부터 함께 해준 매니저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 위해 이런 일을 했다.

정해인에 앞서 래퍼 도끼, 가수 휘성, 김장훈, 배우 한은정, 박해진, 송중기, 신민아 등이 매니저에게 외제 차를 선물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한편, 정해인은 오는 28일 개봉하는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에서 김고은과 함께 호흡을 맞췄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