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3명 중 1명 “난 잡호핑족”…“연봉 높이려고” 多

정봉오 기자
정봉오 기자2019-07-24 12:00:01
공유하기 닫기
사진=동아일보DB
직장인 3명 중 1명은 스스로를 잡호핑(job-hopping)족이라고 생각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잡호핑족은 통상 2~3년을 단위로 자주 직장을 옮기는 사람들을 지칭한다.

7월 24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직장인·취업준비생 244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스스로 잡호핑족이라 생각하는가’라는 물음에 응답자 34.7%(613명)가 “그렇다”고 답했다.



잡호핑족이라고 응답한 사람에게 ‘이직을 결정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묻자, 이들의 41.8%(복수응답)는 “연봉을 높이기 위해서”라고 답했다. 이어 ▲역량 강화·경력 관리(31.5%) ▲상사·동료에 대한 불만(18.3%) ▲더 큰 회사에서 일하기 위해(17.8%) ▲복지제도에 만족하지 못해서(16.4%) ▲적성에 맞지 않는 업무를 시켜서(16.4%) 등 순이었다.

자신을 잡호핑족이라고 규정한 직장인들은 한 직장에서 ‘1년~2년 미만(28.2%)’ 머무는 경우가 많았다. 이어 ▲6개월~1년 미만(23.9%) ▲3개월 미만(3.8%) 등 순이었다.

전체 조사 대상자 가운데 64.3%는 잡호핑족을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부정적이라는 답변은 12.3%에 머물렀다. 23.4%는 모르겠다고 밝혔다.


사진=잡코리아
잡호핑족에 대한 이미지를 조사한 결과에서도 ▲진취적으로 도전하는 모습이 긍정적(52.3%) ▲개인 역량·능력이 뛰어나다고 생각(38.6%) ▲업계 동향 등 취업·이직 관련 정보가 많을 것 같다(34.5%) 등 긍정적인 답변이 줄이었다.

반면 ▲오랜 기간 관계를 형성하며 신뢰를 쌓기는 어려울 것 같다(31.3%) ▲끈기나 참을성이 부족한 것 같다(11.6%) 등 부정적 답변은 상대적으로 낮은 순위에 머물렀다.

잡호핑족은 커리어 개발 등을 목적으로 계획적으로 준비해 이직하는 사람을 뜻한다.

이들 가운데는 무작정 이직하는 경우도 있지만 ▲역량 개발 ▲급여 인상 ▲경력 업그레이드 등을 목적으로 계획적으로 이직을 하는 경우도 많다.
전체적인 방향성과 커리어 플랜을 바탕으로 체계적으로 움직인다는 점에서 조직에 대한 불만이나 부적응 등의 이유로 자주 이직하는 경우와는 조금 다르다 할 수 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