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유니클로 매장 상품, 립스틱 ‘훼손’…용의자 못 찾아

장연제 기자
장연제 기자2019-07-24 11:09:09
공유하기 닫기
수원 유니클로 매장에서 빨간 립스틱으로 훼손된 양말.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소셜미디어(SNS)
경기 수원의 한 유니클로 매장에서 진열대에 쌓여 있는 상품이 훼손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7월 23일 경기 수원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1일 수원 시내 한 유니클로 매장 측은 매장 내 진열한 옷과 양말 등 40여만 원 상당의 제품을 누군가 고의로 훼손했다며 경찰에 수사 의뢰를 했다.



해당 유니클로 매장은 지난 7월 10일 매장에 진열한 흰 양말 수십 켤레가 빨간색 립스틱으로 훼손된 데 이어 지난 7월 20일 같은 방법으로 의류에 립스틱이 칠해진 것을 발견했다.

매장 측은 누군가의 고의적인 범행이라 판단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매장 내 폐쇄회로(CC)TV 영상 분석 등을 통해 용의자 추적에 나섰지만, 범행이 CCTV 사각지대에서 이뤄져 아직 용의자를 특정하지 못한 상황이다.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가 시행되자 최근 국내에서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하고 있다.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 역시 일본 브랜드 중 하나로 한국 소비자들의 불매운동의 주요 타깃이 됐다.

다만, 이런 일이 불매운동과 관련한 사건이라고 단정 짓기는 어렵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로선 범행 의도를 판단하기 어렵고 단순 장난일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수사를 마치는 대로 용의자를 재물손괴 혐의로 입건할 계획이다.

장연제 기자 jej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