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살 유튜버 95억 빌딩 매입, 매달 최소 37억원 매출

조유경 기자
조유경 기자2019-07-23 16:59:59
공유하기 닫기
출처=유튜브 캡처 Boram Tube Vlog
유튜버 콘텐츠 중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보람튜브’의 주인공 보람(6) 양의 가족 회사가 95억원 상당의 강남 빌딩을 매입했다.

7월 23일 매일경제에 따르면 ‘보람튜브 토이리뷰’와 ‘보람튜브 브이로그’ 등 콘텐츠를 제작하는 가족회사 보람 패밀리가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의 5층 빌딩을 95억원에 사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출처=유튜브 캡처 Boram Tube Vlog
현재 이 건물은 헤어·바디관리숍으로 쓰이고 있는 중으로 건물 전체를 임대를 줄 경우 보증금 3억원에 월세 2000만원 정도를 받을 수 있다고 전해졌다. 인근에는 7호선과 분당선 환승역인 강남구청역이 있어 오피스용 수요도 충분한 곳이다.

보람 패밀리가 이 빌딩을 매입한 이유는 불명확하지만 전세계적인 인기 유튜브 콘텐츠로 떠로은 ‘보람 튜브’를 더욱 성장시키거나 국내 사업다각화에 나설 경우 빌딩의 일정 부분을 자체 사용하는 것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보람 패밀리는 법인 사업목적에 온라인 정보제공업 디지털 콘텐츠 제작 및 유통업 외에도 장난감 제조 유통업, 엔터테인먼트 관련 사업, 키즈 카페 및 관련 프렌차이즈사업, 공연업, 학원업, 부동산 경영관리 매매 및 임대업까지 포함해놨다.


출처=유튜브 캡처 Boram Tube Vlog
‘보람 튜브’는 가족들과 함께 장난감을 가지고 놀거나 요리를 해먹는 등의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현재 구독자수만 1700만 명이 넘는다. 미국의 유튜브 분석 사이트인 소셜블레이드에 따르면 한국 유튜브 채널 중 광고수익 1위 채널은 ‘보람튜브 토이리뷰’로 월 160만 달러(약 19억 원)이 추정된다. 또한 같은 계열인 ‘보람튜브 브이로그’ 역시 150만 달러(17억 8000만원)로 추정돼 매달 최소 37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