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 포카리 여신’ 김윤정이 월차 쓰고 ‘불청’ 합류한 이유

장연제 기자
장연제 기자2019-07-17 10:11:04
공유하기 닫기
사진=SBS '불타는 청춘' 캡처
배우 김윤정이 오랜만에 방송에 얼굴을 비쳤다. 그는 구본승이 이상형이라 고백하며 관심을 보였다.

7월 1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경북 고령으로 떠난 청춘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김윤정은 새 친구로 합류했다. 그는 “지금까지는 괜찮은데 누가 데리러 온다고 하면 배가 간질간질할 것 같다”며 긴장했다. ‘누가 데리러 오면 좋겠냐’는 물음에는 “저의 이상형인 구본승 씨도 궁금하고 이의정 언니도 궁금하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과거 유명 이온음료 포카리스웨트의 광고 모델로 나서며 얼굴을 알린 김윤정은 MBC 어린이 프로그램 ‘뽀뽀뽀’의 뽀미언니로 왕성하게 활동했다. 이후 드라마 ‘청혼’, ‘LA아리랑’ 등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뽐내기도 했다.

김윤정은 근황에 대해 “회사에 다니고 있다”며 “어제 퇴근하고 오늘 월차 쓰고 여기에 왔다. 저한테는 지금 굉장히 소중한 시간”이라고 밝혔다.


장연제 기자 jej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