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관서 '밥+김치' 식사하는 사람 목격”…어떤가요?

도깨비뉴스
도깨비뉴스2019-06-30 19:00:01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영화관 내에서 밥에 김치를 먹는 등 식사하는 사람을 비난하는 글에 의견이 분분합니다.

최근 한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영화관에서 즉석밥에 김치를 먹는 사람을 봤다"라는 글이 올라왔는데요.



글쓴이는 "반찬 냄새가 나서 주위를 둘러봤는데, 근처에 앉은 사람이 즉석밥에 볶음김치를 비벼먹더라"고 황당해했습니다.

이어 "주위 사람들 다 쳐다보는데 신경도 안 쓰고 먹더라. 이런 경험은 처음이라 적잖은 충격을 받았다"고 덧붙였고요.

네티즌들의 반응은 다양합니다. 우선 "식사는 영화관 밖에서 하고 들어와라", "개념 상실", "아 생각만 해도 싫다" 등 비난하는 의견이 많고요. 


반면 "요즘 떡볶이에 오정이, 튀김까지 파는데 뭐 어떠냐", "영화관에서 파는 음식이 더 냄새 나더라", "원래 음식물 반입 허용이라 욕할 건 아니다" 등 옹호하는 반응도 있습니다.

한 네티즌은 "영화관도 '노키즈존'과 '노푸드존'을 만들어야 한다"고 건의했는데요.

여러분들은 영화관 내에서 김치와 밥을 먹는 등 냄새나는 음식물 섭취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dkbnews@dk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