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제보자 피습설 증거? 경찰 “팩트가 완전히 다른 내용”

박태근 기자
박태근 기자2019-06-26 14:18:26
공유하기 닫기
‘버닝썬 제보자 피습’을 주장하며 경찰과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는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 씨가 26일 유튜브 방송을 통해 ‘증거 사진’을 공개했지만, 경찰은 ‘터무니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용호 씨는 이날 방송에서 최초제보자 중 한 명인 A 씨의 친구로부터 받은 것이라며 한 남자가 피를 흘리고 있는 모습과 병원 침대에 누워 있는 모습 등이 담긴 문자와 카카오톡 대화창 캡처 화면을 공개했다.



김 씨에 따르면, 강릉에서 지내던 A 씨가 누군가 문을 두드려서 열어줬다가 흉기에 피습 당했다는 내용을 지난 6월 11일 친구 B 씨에게 보냈고, B 씨가 이를 최근 유튜버 김 씨에게 제보했다는 것. B 씨는 사진과 함께 “버닝썬 최초제보자 친구가 괴한이 휘두르는 칼에 외상을 입고 입원해서 경황이 없다. 이 친구가 근 10일 동안 두 번째 린치를 당한 것”이라고 전했다고 한다.

김용호 씨는 동아닷컴과의 전화 통화에서 “B 씨가 보낸 카카오톡 대화 창에는 A 씨의 실명과 프로필사진이 공개돼 있다”라며 사진 속 다친 인물이 A 씨가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누군가 피를 흘리는 사진만으로, A 씨가 괴한에게 습격당했다고 주장할 수는 없다’는 취지로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누군가 다친 사진과 누군가 피습당했다는 주장은 팩트가 완전히 다른 내용”이라며 “본인이 칼을 다루다가 실수로 손을 다칠 수도 있다”라고 했다. 그는 “중요한 건 누군가 보복성으로 A 씨를 칼로 찔렀는지 여부인데, A 씨 본인도 다치지 않았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사진 속 인물이 사건 직후 셀카 촬영을 하고 “드디어 칼 맞았엉”이라고 장난스럽게 친구에게 메시지를 보내는 등 미심쩍은 부분이 있다. 과도로 추정되는 칼이 테이블에 놓여 있는 모습도 사진에서 보인다.

경찰은 “저희가 버닝썬 제보자 A 씨와 계속 연락을 하고 있다. A 씨 본인도 아니라고 하고 있고 김용호 씨에게 항의하는 상황”이라며 “A 씨는 이런 방송 때문에 피해를 입고 있다고 한다. 확실한 건 김용호 씨는 제보자를 위해 방송하는 사람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