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련 중 바지 내려”…쇼트트랙 대표팀, ‘성희롱’에 전원 퇴촌 위기

김혜란 기자
김혜란 기자2019-06-25 09:15:28
공유하기 닫기
진천선수촌. 사진=동아일보DB
쇼트트랙 남녀 국가대표팀 선수 전원이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집단 퇴촌당할 위기에 놓였다.

24일 KBS에 따르면 지난 17일 진천선수촌에서 훈련을 하던 도중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메달리스트인 A 선수가 또 다른 평창 올림픽 메달리스트인 B 선수의 바지를 내렸고, 이에 수치심을 느낀 B 선수가 이를 성희롱이라며 신고했다.



빙상연맹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사건에 대해 선수촌에서 우선적으로 진상조사를 실시했으며, 더불어 팀 전체의 기강 해이 등에 대한 책임을 물어 코칭스태프를 포함해 남녀 대표팀 모두(남녀 각 7명)의 선수촌 1개월 퇴촌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신치용 선수촌장은 해당 언론과 인터뷰에서 “최근 쇼트트랙 대표팀이 선수촌 내에서 기강을 무너뜨리는 크고 작은 사건을 잇달아 일으켜, 단순히 한 개인에 대한 징계가 아닌 팀 전체의 퇴출을 검토하게 됐다”고 밝혔다.

대한체육회는 25일 오전 선수촌장 주재로 회외를 열어 대표팀 전체 퇴출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월에는 쇼트트랙 남자 선수가 남자 선수 출입이 금지된 여자 숙소동에 무단 출입하는 일이 발생, 해당 선수가 대한빙상연맹으로부터 출전정지 1개월에 사회봉사 20시간의 징계 처분을 받은 바 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