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초등학생이 운전을...” 블랙박스 영상 보니

김가영 기자
김가영 기자2019-06-20 17:22:09
공유하기 닫기
보배드림 영상 캡처
6월 17일 대구광역시에서 한 초등학생이 홀로 차량을 운전하다 접촉 사고를 낸 가운데 이를 추적했던 차량 블랙박스 영상이 뒤늦게 눈길을 모으고 있습니다. 

1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엄마 차 몰다 접촉사고 낸 7세 아이 추격 신고’라는 제목의 영상과 글이 올라왔습니다. 



글쓴이는 “17일 퇴근길에 음주운전 의심 차량을 발견했다.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사람이 운전 중이라 깜짝 놀라 경찰에 신고했다”라고 밝혔습니다. 

글쓴이가 올린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전방 스포티지 차량이 차선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운전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좌회전을 할 때 깜빡이를 켜는 등 일부 교통법규는 지켜 보는 이를 의아하게 만들었습니다.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이날 대구의 한 초등학교 2학년 학생이 부모 차량을 몰래 가지고 나와 2km 가량 운전했습니다. 


그러다 1차로에서 4차로로 진로 변경을 하다 신호 대기 중이던 포드 익스플로르 차량을 들이받았습니다.

무면허 운전을 한 어린이는 만 7세로 형사처벌 대상이 아니며 사고 피해는 부모가 보상하기로 했습니다. 

누리꾼들은 “큰 사고 안 나서 다행이다”, “어른들 중에서 깜빡이 안 켜는 놈들은 본 좀 받자”, “운전 잘 하네. 게임으로 배웠나”, “혼 나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김가영 기자 kimgao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