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랑 잘래?”… 서울시 공무원 성희롱 여전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6-20 11:00:01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나랑 자 볼래?” “애인 있어? 부부관계는 어때?”

서울시 및 시 산하 공공기관 등의 여성 직원들은 여전히 직장에서 성희롱으로 고통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6월 19일 서울시가 내놓은 ‘2018 서울특별시 시민인권보호관 인권침해 결정례집’에 따르면 지난해(2018년) 인권침해 시정권고는 32건이었고, 이 중 가장 많은 18건이 직장 내 성희롱 관련이었다.

결정례집에 따르면 서울시 위탁시설의 한 간부는 여직원을 뒤에서 안아 들어올리고 다른 여직원의 귓불, 배, 어깨와 뒷목 사이를 만졌다. 또 다른 여직원의 옆구리나 등을 만지고 얼굴을 자신의 얼굴로 비비기도 했다. 피해 직원들은 이 간부의 행위에 모멸감과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고 밝혔다.

서울시의 팀장급 직원은 여성 주무관과 저녁을 먹고 사무실로 돌아오는 길에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다 갑자기 이 주무관의 오른편 허리를 잡고 강하게 뒤로 끌어당겼다. 주무관이 “뭐 하시는 거냐. 술 취하셨느냐”고 항의했지만 대수롭지 않다는 듯 웃기만 했다. 시의 한 사업소 부장은 회식 후 함께 택시를 탄 여직원에게 강제로 입맞춤하고 손과 어깨를 만진 뒤 내리고 나서도 “‘2차’를 가자”며 손을 잡아끌기도 했다.


결정례집에 실리지 않은 성희롱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의 한 기술직 사무관은 해외출장에 동행한 여직원에게 “내 마음은 선을 넘었다. 너도 같이 선을 넘자”며 술을 마시라고 강요하더니 귀국 후에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업무시간 외에 만나자고 지속적으로 추근댄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는 2013년부터 서울시 관할 기관, 시설 등지에서 벌어지는 인권침해를 조사하고 이에 대한 조치나 제도 개선 등을 시장에게 권고하는 시민인권보호관을 두고 있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