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젓가락·달걀 달라” 음식 주문전화 받은 경찰 위급상황 감지

박태근 기자
박태근 기자2019-06-17 17:35:02
공유하기 닫기
(게티이미지뱅크)
음식을 주문하는 전화를 받은 경찰관이 빠른 판단으로 위기에 빠진 여성을 구해냈다.

중국 관영 영자매체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의 동부 저장성 원링시 경찰은 지난 6월 10일 젊은 여성으로부터 이상한 전화를 받았다.  



전화를 건 여성은 경찰에게 "젓가락 한 쌍과 달걀 한 개를 주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경찰은 즉각 이 여성이 위험에 처해 있다는 것을 직감했다. 중국의 비상 전화번호는 110번인데, 젓가락 한 쌍이 11을, 계란 한 개가 0을 뜻하는 것으로 이해 한 것이다.

경찰은 어디로 배달할지 물어 소재를 파악한 뒤 감금돼 있던 20세 여성 리우 씨를 무사히 구출해 냈다. 리우 씨는 온라인을 통해 알게 된 남자를 만나러 갔다가 억류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긴급 전화의 내용이 비논리적인 경우, 우리는 위험에 처한 것으로 인식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누리꾼들은 리우 씨의 위기 대응 방법을 칭찬하면서도 온라인을 통해 낯선 사람들을 만나지 말라고 충고했다.


박태근 기자 pt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