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이바라키현서 ‘규모 5.2’ 지진…“전등 크게 흔들리는 수준”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6-17 09:56:09
공유하기 닫기
사진=일본 기상청 갈무리
6월 17일 오전 일본 이바라키현에서 규모 5.2로 추정되는 지진이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지진은 오전 8시경 이바라키현 북부(북위 36.5도, 동경 140.6도)에서 발생했다. 진원의 깊이는 약 80km다.



이 지진으로 이바라키현 외에 후쿠시마현, 도치기현 등에서 ‘진도 4’의 흔들림이 감지됐다.

진도 4는 전등 등 천장에 내걸린 물건이 크게 흔들리고 대부분의 사람이 놀라는 수준이다.

기상청은 “이 지진으로 인한 지진해일(쓰나미) 우려는 없다”고 설명했다.


정봉오 기자 bong08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