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주 고부갈등? 며느리 “남편 속옷, 사지마세요” VS 전원주 “아들인데?”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06-14 13:45:38
공유하기 닫기
KBS1 ‘아침마당’ 캡처. 
배우 전원주와 며느리 김해현 씨의 고부갈등이 전파를 탔다.

6월 14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장가간 아들은 내 아들 VS 며느리 남편’을 주제로 패널들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김 씨는 전원주에게 "제 남편 옷과 속옷은 사 오지 말아 달라. 결혼하고 나서 아내가 있지 않나. 어머니가 속옷까지 사다 주시는 건 이해가 안 된다"라며 "어머니가 이해 좀 해주시고 양보 좀 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전원주는 "내가 내 아들 속옷 사고 옷 사서 가는 것이 뭐가 나쁘냐"며 "네 남편이기 전에 내 아들"이라고 반박했다.

이를 들은 배우 서권순은 "장가를 보내고도 내 아들 하려면 평생 끼고 살면서 밥해주고 빨래해주고 다 해야지. 그건 하기 싫으면서 인정 안 하고 '내 아들이야'하면 안 된다"며 "그러다가 아들 부부 문제 생길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반면 이만기는 "엄마가 속옷 사주는 게 뭐가 문제냐"며 전원주를 옹호했다.


양측의 입장이 격해지자 전원주는 "키울 때 고생한 거 말도 못하고. 자기 것이라고 앞에 얼씬도 못하게 하고 이제 '뭐 가져오지 마세요' 명령을 한다. 부모 입장에서는 내가 힘들게 낳은 거다"라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