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 “김경수 착해서 드루킹 응대… 아프고 짠해”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6-11 10:49:27
공유하기 닫기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왼쪽)이 6월 10일 경남 창원시 경남도청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만나 손을 잡으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창원=박경모 기자 momo@donga.com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6월 10일 경남도청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회동했다. 계기는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과 경남도 싱크탱크인 경남발전연구원의 업무협약(MOU)식. 이목은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두 사람의 사전 회동에 쏠렸다.

양 원장은 이날 댓글 여론 조작 공모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김 지사를 향한 애틋함을 숨기지 않았다. 회동 1시간 전 경남도청에 먼저 도착한 그는 “(김 지사를 생각하면) 짠하고 아프다. 내가 (도지사 출마를) 강권하지 않았으면, 국회의원으로만 있었으면 이렇게 고생을 했을까 싶다”며 “도지사 되고 차기 주자가 되면서 특별하게 겪는 시련인 것 같다”고 말했다.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해선 “그런 일은 선거판에서 일어났을 수 있다. 착하니까 바쁜 와중에 그런 친구들 응대하다 생긴 일이어서 아프고 짠하다”고도 했다.



김 지사도 양 원장을 보자마자 와락 끌어안으며 악수한 뒤 “두 가지만 청을 드린다”며 지역 정당 정책역량 강화 지원과 신속한 추가경정예산안(추경) 통과를 당부했다. 그는 “현장에서 예산을 실효성 있게 사용하도록 국회가 서둘러 줘야 한다”고도 했다. 민주연구원이 공동 정책 개발을 위해 MOU를 맺은 것은 서울, 경기에 이어 경남이 세 번째다. 6월 11일에는 부산연구원, 울산발전연구원과 MOU를 체결하고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과 회동한다. 양 원장은 “자유한국당 소속 자치단체에도 (MOU 요청 공문을) 다 돌렸다”며 전국 광역 시도 산하 정책연구원과 공동 정책 개발에 나설 방침임을 강조했다.

양 원장의 행보에 대해 야권에서는 “내년 총선을 겨냥한 관권선거 시도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도 “업무협약 자체만으로는 공직선거법에 위반되지 않지만 특정 정당 선거공약 개발이 목적이라면 위반 소지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양 원장은 6월 10일 기자들과 만나 “총선하고 연결짓지 말라, 큰일 난다”며 선을 그었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