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중해 크루즈 여행 중이던 63세 한국인 여성, 추락 후 실종”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6-10 11:08:00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지중해에서 크루즈 여행 중이던 60대 한국인 여성이 항해 중 선박 바깥으로 추락했다. 선사 측이 하루 동안 수색에 나섰지만 결국 실종된 여성을 찾지 못했다고 6월 9일(현지 시간) AP통신, 미 ABC방송 등이 보도했다.

사고는 6월 8일 오전 프랑스 칸을 떠나 스페인 팔마 데 마요르카로 향하던 ‘노르웨이지안 에픽’ 크루즈호에서 발생했다. ABC방송은 소식통을 인용해 “실종 승객은 63세 한국인 여성”이라고 보도했다. 남편과 여행 중이던 이 여성은 오전 1시경 바람을 쐬겠다고 선실을 나섰고 돌아오지 않았다. 아침에 일어난 남편이 부인이 사라진 것을 보고 실종 신고를 했다고 ABC는 전했다.



신고를 접수받은 선박 측은 감시 카메라 확인 결과 여성이 배 바깥으로 떨어진 사실을 확인했다. 배를 돌려 수색 작전에 나섰지만 결국 이 여성을 발견하지는 못했다. 헬리콥터 2대, 수색용 비행기와 구조선까지 동원했지만 무위로 그쳤다. 다른 승객들도 데크 위에서 실종 여성을 살폈지만 발견하지 못했다.

노르웨이지안 에픽에 탑승 중인 한 승객은 이날 트위터에 “어제(6월 8일) 모든 승객들이 하루종일 실종 승객을 찾기 위해 바다를 살폈다. 모두들 걱정하는 마음이었다. 밤이 되자 선장이 기상 여건 악화로 인해 현지 당국이 수색을 중단하라고 했다고 전했다. 결국 6월 8일 오후 9시 15분경 운항을 재개해 6월 9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도착했다”고 썼다.

노르웨이지안 에픽의 선사인 ‘노르웨이지안 크루즈 라인’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성인 여성 승객이 배 밖으로 떨어졌다는 신고가 접수된 뒤 바로 수색 작전을 시작했지만 슬프게도 승객을 발견하지 못했다. 힘든 시간을 겪고 있을 승객의 가족들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밝혔다.


위은지 기자 wizi@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