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 사기 혐의 압수수색…유령음반사 차려 저작권료 50억 ‘쓸쩍’?

장연제 기자
장연제 기자2019-06-03 14:59:37
공유하기 닫기
사진=멜론CI
국내 유명 음원 사이트 ‘멜론’(Melon)이 유령 음반사를 차려 수십억 원대 저작권료를 빼돌린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서울동부지검 사이버수사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지난달 2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옛 로엔엔터테인먼트(현 카카오엠)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고 3일 밝혔다.



검찰 측은 “저작권료를 빼돌린 혐의(사기)로 압수수색을 한 것은 맞다”면서도 “자세한 내용은 수사 중이기 때문에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멜론은 SK텔레콤 자회사(로엔) 시절인 지난 2009~2011년 유령 음반사를 만들어 실제 저작권자들에게 돌아갈 몫의 일부를 빼돌려 약 50억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009년 멜론은 음원수익의 46%를 갖고, 나머지 54%를 저작권자에게 주는 구조로 운영됐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멜론은 LS뮤직이라는 가상의 음반사를 저작권 분배 시스템에 등록, 저작권자에게 가야 할 몫에서 10~20%가량을 빼돌린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LS뮤직은 전체 가입자를 대상으로 저작권이 불분명한 클래식 음원 등을 가입자의 ‘선물함’ 등에 보낸 뒤 이를 전체 다운로드 건수에 포함시키는 방법으로 저작권료를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멜론이 2011년 이후 사모펀드에 매각되기 전까지 또 다른 수법으로 저작권료를 가로챈 정황도 발견했다고 전해졌다.

멜론은 2004년 SK텔레콤 사내 서비스로 시작해 2009년 1월부터 SK텔레콤 자회사인 로엔이 운영해왔다. 이후 2013년 사모펀드에 매각된 뒤 2016년 카카오에 인수돼 카카오의 음악 부문 자회사인 카카오엠에 속하게 됐다.

현재 멜론을 운영하고 있는 카카오는 압수수색 사실을 인정하면서 “다만 2016년 카카오가 인수하기 전에 벌어진 일로 상세한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라고 밝혔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