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자막 논란…‘탁 찍으니 엌 사례 들림’

최윤나 기자
최윤나 기자2019-06-03 09:49:59
공유하기 닫기
‘런닝맨’의 자막이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6월 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국내 팬 미팅-런닝구 프로젝트'의 굿즈 제작 레이스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 내용 중 전소민이 사례 들린 기침을 하자 ‘1번을 탁 찍으니 엌 사례 들림’이라는 내용의 자막이 삽입됐다.

이 내용을 두고 해당 자막이 지난 1987년 박종철 고민치사사건을 희화화한 자막이라는 지적이 쏟아졌다. 영화 ‘1987’에서도 나온 대사인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는 故 박종철의 사망 원인에 대해 당시 치안본부가 진실을 은폐하려고 사용했던 말로 전해진 바 있다.

한편 이에 대해 SBS 측은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황이다.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