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장관, 헝가리 行…외교부 “부다페스트 유람선 사고, 현장 지휘”

김소정 기자
김소정 기자2019-05-30 15:17:15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시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 대응 지휘를 위해 5월 30일 헝가리로 간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강 장관은 현장 지휘를 위해 오늘 현지로 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헝가리 정부 등과의 긴밀한 협력하에 우리 국민에 대한 구조수색 지원이 최대한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5분(현지시각 29일 오후 9시 5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부다지구에서 유람선 ‘하블레아니(헝거리어로 인어)’이고 스위스 선적 ‘바이킹 리버 크루즈’와 충돌해 침몰했다.

여행사가 집계한 유람선 탑승객은 총 34명이다. ▲순수 한국인 여행객 30명 ▲서울에서 출발한 인솔자 1명 ▲현지 한국인 가이드 1명 ▲현지 한국인 사진작가 1명 ▲현지인 선장 1명이 유람선에 탑승했다. 즉 선장을 제외한 33명이 한국인으로 밝혀진 것.


현재까지 파악된 구조자는 ▲정영아 씨(31·여) ▲황성자 씨(49·여) ▲이옥희 씨(66·여) ▲안희철 씨(60·남) ▲이윤숙 씨(64·여) ▲윤나라 씨(32·여) ▲김용미 씨(55·여) 등 총 7명이다. 외교부는 구조자가 3개의 병원으로 분산돼 치료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소정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