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유람선 침몰, 韓 7명 사망…文 대통령 “가용자원 총동원해 구조”

김소정 기자
김소정 기자2019-05-30 09:00:29
공유하기 닫기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출처 | (GettyImages)/이매진스
헝가리 수도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5월 29일(현지시간) 침몰한 유람선에 한국인 관광객 7명이 사망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저녁 9시쯤 부다페스트 부다강에서 한국인 여행객 33명과 헝가리인 승무원 2명이 탑승한 유람선이 크루즈선과 충돌해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30일(한국시간)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중 7명은 사망했고, 7명은 구조됐으며 실종자 19명에 대한 구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해당 유람선에는 '참좋은여행' 패키지 투어를 하던 한국인들이 탑승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참좋은여행 측은 인솔자까지 31명이 해당 유람선에 탑승했다고 밝혔다. 유람선에 탑승했던 한국인들은 '발칸+여유있는 동유럽 6개국 12/13일' 패키지 상품을 통해 부다페스트를 여행 중이었다.

주헝가리대사관은 사고 인지 즉시 현장대책반을 구성, 영사를 현장에 급파해 헝가리 관계당국과 협조해 피해상황을 파악하고 병원에 후송된 구조자에 대한 영사조력을 제공하고 있다. 여행사 측과 향후 대책을 협의하는 등 필요한 영사조력을 지속 제공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정의용 안보실장에게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건을 보고받고 헝가리 정부와 협력해 가용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구조활동을 하라고 지시했다.

또 외교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대본 구성, 국내에 있는 피해자 가족과 연락체계 유지 및 즉각적 상황 공유, 현지에 신속 대응팀 급파 등을 긴급지시했다.

김소정 기자 toystory@donga.com